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금감원이 ‘소비자 경보’까지 발령한 ‘주식 빚투’ 25조

등록 :2021-09-27 18:37수정 :2021-09-28 02:35

금융감독원이 주식 신용거래 투자 위험에 대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주식 신용거래 투자 위험에 대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27일 이른바 ‘빚투’인 주식 신용거래의 위험에 대해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증권사에서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투자의 위험성을 정확히 인식하고 적절히 대응하라고 개인투자자들에게 각별히 당부한 것이다. ‘주의, 경고, 위험’ 세 단계로 돼 있는 경보 가운데 가장 낮은 ‘주의’이긴 하지만, 금감원이 주식 신용거래를 대상으로 소비자 경보를 발령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투자자들이 흘려듣지 말아야 한다.

투자자들이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서 빌린 돈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봄부터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려 시장에 유동성이 풍부해지자, 투자자들이 부동산 시장뿐 아니라 주식시장에서도 적극적으로 빚을 내 주식을 사들인 것이다. 신용융자 잔고는 지난해 3월 말 6조6천억원에서 지난 13일 3.9배인 25조7천억원까지 불어났다. 위험을 감수한 공격적 투자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확산된 것이다.

게다가 주식 신용거래를 하면서도 그 위험성을 모르는 투자자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신용거래는 주가가 오를 때는 수익을 크게 늘려준다. 하지만 주가가 떨어져 증권사가 요구하는 수준 이상으로 융자금에 대한 담보를 제공하지 못하면, 증권사는 빌려준 돈을 회수하기 위해 담보로 잡은 주식을 강제로 팔아버린다. 주가 하락기에 많은 투자자가 이런 ‘반대 매도’를 당하게 되면 시장 전체가 더 가파른 하락세에 빠진다. 실제 주식시장이 약세를 보인 지난 8월에는 하루 평균 반대 매도가 84억8천만원으로 전달 42억2천만원의 갑절로 늘어났다. 연중 최대였다. 주가가 장기간 상승세를 이어갈 때는 좋기만 하던 ‘빚투’가 감춰진 손톱을 드러낸 모양새다.

주식 신용거래는 제도화된 지 아주 오래된 투자 방식이다. 그런데도 신용거래의 위험성을 모른 채 투자에 나섰다가 반대 매도를 당한 뒤 금감원에 민원을 제기하는 일이 자주 있었다고 금감원은 밝혔다. 안타까운 일이다. 상황은 여전히 좋지 않다. 코스피지수는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 연속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고 금융감독당국이 가계부채 증가 억제를 위해 금융회사 대출 한도 관리를 강화하고 있어, 개인투자자들이 대출로 자금을 조달할 여건도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주식 신용거래의 위험성을 인식하는 것에 그치지 말고, 빚을 내서 주식과 부동산 등 자산에 투자하는 것이 여전히 합리적인지 더욱 냉철히 돌아볼 때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김정일의 죽음’, 관계 회복 기회를 걷어찬 한국 1.

‘김정일의 죽음’, 관계 회복 기회를 걷어찬 한국

그때는 맞지만 지금은 틀리다 2.

그때는 맞지만 지금은 틀리다

[제정임 칼럼] 왜 후보들에게 기후위기를 묻지 않나 3.

[제정임 칼럼] 왜 후보들에게 기후위기를 묻지 않나

[사설] 밑그림 나온 ‘위드 코로나’, 함께해야 성공한다 4.

[사설] 밑그림 나온 ‘위드 코로나’, 함께해야 성공한다

[세상읽기]  법치가 괴물이 되어갈 때 5.

[세상읽기] 법치가 괴물이 되어갈 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