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신영복의 그림 사색] 책상

등록 :2012-03-09 19:14수정 :2012-04-18 11:11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의 마지막 부분에 감동적인 장면이 나옵니다. 학교를 떠나는 존 키팅 선생과 책상 위에 올라서서 선생을 배웅하는 학생들의 모습입니다. 공부란 무엇인가? 공부란 책상 앞에 앉아서 텍스트를 읽고 밑줄을 그어 암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책상 위에 올라서서 더 멀리, 더 넓게 생각하는 것이 진정한 공부입니다. 책상은 그것을 위한 디딤돌일 뿐입니다. 모든 시대의 책상은 당대 사회의 지배 이데올로기를 주입하는 장치입니다. 책상 위에 올라서는 것은 ‘독립’입니다. 새로운 시작입니다. 변화와 저항입니다. 그리고 “저항이야말로 창조이며, 창조야말로 저항입니다.”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한겨레 인기기사>

자살학생 마지막 문자는 “장례식 오면 가만안둬”
이건희 “한푼도 못 줘…고소하면 고소하고 헌재까지 갈것”
“안철수 입장 빨리 밝혀라”…‘안달복달’ 새누리
새누리, 승자의 변심…김형태·문대성 처리 유보
‘성추행 정직 6개월’ 피디가 MBC 마감뉴스 맡아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포기하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 희망의 손 내민 광주 1.

[사설] 포기하지 않는 미얀마 시민들, 희망의 손 내민 광주

[편집국에서] 사라진 ‘외교행낭’을 찾아서 / 이주현 2.

[편집국에서] 사라진 ‘외교행낭’을 찾아서 / 이주현

인공지능의 신냉전 시대? 3.

인공지능의 신냉전 시대?

‘정부지원금, 20%만 떼고 드립니다’ 4.

‘정부지원금, 20%만 떼고 드립니다’

[서울 말고] 요양보호사가 되는 여성들 5.

[서울 말고] 요양보호사가 되는 여성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