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포토에세이] 신장개업

등록 :2022-11-28 18:54수정 :2022-11-28 19:06

차를 마시는 곳을 다방이라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 다방에서는 차보다 커피가 더 익숙하다. 현재는 카페나 커피프랜차이즈 업체에 밀려 거의 사라졌다. 최근 토요일마다 서울 한복판에서 문을 여는 다방이 있다. 이곳은 낡은 소파도 지나간 음악도 커피, 찻값도 없지만, 자원봉사자들이 정성스럽게 다린 대추생강차와 추운 날씨에 온기를 나누는 정이 있다. 이 다방이 궁금하시면 매주 토요일 서울지하철 시청역 7번 출구로 가면 된다. 다방 이름은 ‘촛불다방’이다.

이정용 선임기자 lee312@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사설] 더 빨라진 국민연금 소진 시계, 연금개혁 미룰 수 없다 1.

[사설] 더 빨라진 국민연금 소진 시계, 연금개혁 미룰 수 없다

[아침햇발] 김건희는 치외법권인가 / 손원제 2.

[아침햇발] 김건희는 치외법권인가 / 손원제

[6411의 목소리] 나는 성매매 경험 당사자다 3.

[6411의 목소리] 나는 성매매 경험 당사자다

[사설] 윤 대통령까지 국정원 대공수사권 역성들기, 속내가 뭔가 4.

[사설] 윤 대통령까지 국정원 대공수사권 역성들기, 속내가 뭔가

힙합은 죽었다 5.

힙합은 죽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