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칼럼

[탁기형의 비어 있는 풍경] 새해 소망

등록 :2022-01-13 18:02수정 :2022-01-14 02:33

가기 싫다 한들 아니 갈 수 없고 한번 건너면 다시는 돌아올 수도 없다. 사람들은 그것을 세월이라 부른다. 그리하여 지나간 것은 그것대로의 의미로 남고, 이제 우리 앞에는 다가올 새날들이 흩날리는 눈발처럼 깔려 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듯, 올 한해 건강하게 욕심내지 않으며 아름답게 살았으면 하는 소망을 품어본다.

사진하는 사람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아침햇발] ‘비선’ 김건희, 최순실보다 위험할 수 있다 / 손원제 1.

[아침햇발] ‘비선’ 김건희, 최순실보다 위험할 수 있다 / 손원제

[강맑실 칼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 2.

[강맑실 칼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동네책방

[성한용 칼럼] 김종인은 박근혜를 정리할 수 있을까 3.

[성한용 칼럼] 김종인은 박근혜를 정리할 수 있을까

[박찬수 칼럼] 김건희는 영악했고 MBC는 무기력했다 4.

[박찬수 칼럼] 김건희는 영악했고 MBC는 무기력했다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운동선수 예능 출연, 득일까 독일까 5.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운동선수 예능 출연, 득일까 독일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