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사막지대에 일본 자위대가 운용하는 조기경계관제기(AWACS) E767과 유사한 모형물을 설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사진 오른쪽 위가 모형물, 아래가 항공자위대 E767 모습. 닛케이 갈무리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사막지대에 일본 자위대가 운용하는 조기경계관제기(AWACS) E767과 유사한 모형물을 설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사진 오른쪽 위가 모형물, 아래가 항공자위대 E767 모습. 닛케이 갈무리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사막지대에 일본 자위대가 보유하고 있는 조기경계관제기(AWACS) 형태의 모형물을 설치한 사실이 위성 사진 판독 결과 확인됐다. 중국군이 이 모형을 미사일로 자위대를 공격하는 훈련용 ‘가상 표적’으로 만들었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0일 미국 위성영상 업체 ‘플래닛 랩스’가 촬영한 사진을 분석해 보니, 중국 사막지대에 만들어진 활주로 모양의 도로 위에 일본 항공자위대가 보유한 ‘E767’과 거의 똑같이 생긴 비행기가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에 찍힌 비행기는 두 개의 엔진과 원반형 레이더를 장착하고 있는 등 일본의 조기경보기인 E767과 거의 유사한 형태를 띄고 있다. 신문은 미국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의 전문가 말을 인용해 “이 정도의 크기와 형태로 엔진 2개를 탑재한 조기경보기는 세계에서 일본 항공자위대 E767 밖에 없다”고 전했다.

항공자위대가 4대를 보유한 E767은 미국 보잉사가 여객기 B767를 개조해 만든 것으로 ‘하늘을 나는 사령탑’이라고 불린다. 지상에서 탐지할 수 없는 먼 곳이나 저공으로 날아오는 미사일 등을 감시하며 아군 전투기를 지휘하는 역할을 한다. E767은 비행 중 격추가 어렵고 지상에서 대기하고 있을 때 공격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광고

고다 요지 전 자위함대 사령관은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중국이 “E767을 공격하는 시뮬레이션 훈련을 하는 과정에서 미사일 착탄 오차 등을 확인하기 위해 (이 모형을) 만든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이 ‘대만 사태’에 무력 개입하는 등 군사적인 ‘이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일본의 핵심 군용기인 E767 등을 공격할 수 있다는 ‘협박용’으로 이 모형을 만들었을 것이란 견해도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대만 문제에 개입하지 말라고 일본에 거듭 촉구하고 있다”며 “이런 식으로 E767 모형물 등을 만든 것은 대만 유사시 일-미 양국이 공동으로 대처하는 사태를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18일에도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에게 “최근 일본에서 대만 등 중국의 ‘핵심 이익’과 중대 관심사에 대해 부정적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일부 정치 세력은 중국을 비방하고 상호 신뢰를 훼손해 양국 관계의 근간을 뒤흔들고 있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