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미-중 반도체 전쟁 전면에 나선 바이든의 ‘3중 포석’

등록 :2021-04-13 17:23수정 :2021-04-14 02:30

중국 견제·공급망 확충·일자리 창출 의도
삼성 등 모아놓고 “당신들 투자에 우리 경쟁력 달려”
“중국은 기다리지 않아…공격적 투자 해야”
“우리는 21세기에 다시 세계를 이끌려고 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반도체와 공급망 회복에 관한 최고경영자(CEO) 정상회의’에서 실리콘웨이퍼(집적회로를 만드는 토대가 되는 얇은 규소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반도체와 공급망 회복에 관한 최고경영자(CEO) 정상회의’에서 실리콘웨이퍼(집적회로를 만드는 토대가 되는 얇은 규소판)를 들어 보이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반도체 칩 공급 부족 사태와 관련해 회의를 열고, 기업들 앞에서 공격적 투자를 강조했다. 반도체 공급망 확충을 통해 미국 기업·소비자들의 피해를 줄이고, 미국 내 일자리를 창출하려는 목적에서다. 근본적으로는, 미래를 지배할 ‘반도체 전쟁’에서 경쟁자인 중국을 누르고 세계의 리더가 되겠다는 안보전략적 구상이 깔려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열린 ‘반도체와 공급망 회복에 관한 최고경영자(CEO) 정상회의’에 참석해 참가 기업 대표들에게 “우리의 경쟁력은 당신들이 어디에 어떻게 투자하느냐에 달렸다는 점을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당신들이 미국의 모든 분야에서 미국 노동자들과 커뮤니티를 지원해줘야 한다”고 적극적 투자를 요청했다.

이 회의는 백악관의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주재하고,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도 참여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티에스엠시(TSMC), 마이크론, 글로벌파운드리 등 세계적 반도체 회사들과 미국의 구글 모회사 알파벳, 에이티앤티(AT&T), 델, 제너럴모터스(GM), 휼렛패커드(HP) 등 반도체·통신·자동차 19개 기업이 참여했다. 삼성전자에서는 최시영 사장이 참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실리콘웨이퍼(집적회로를 만드는 토대가 되는 얇은 규소판)를 흔들어 보이며 “반도체, 배터리, 브로드밴드는 모두 기반시설(인프라)”이라며 “우리는 어제의 인프라를 수리하는 게 아니라 오늘의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발표한 2조2500억달러 규모의 기반시설 투자 계획인 ‘미국 일자리 계획’을 언급하면서 “내 계획은 수백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해 미국을 재건하고 우리의 공급망을 보호하고 미국 제조업을 재활성화하며, 연구·개발을 다시 위대한 엔진이 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단기적으로는 국제적인 반도체 칩 공급 부족 사태로 미국 국내 산업과 일자리가 입고 있는 타격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로 자동차 수요가 감소할 걸로 예상하고 칩 주문량을 줄였다가 예상 밖의 자동차 수요 증가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이 큰 타격을 입고 있다. 멈춰선 자동차 공장을 재가동하고, 반도체 생산 라인을 증설하면 미국 내 일자리 창출 효과도 커진다.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공급망 확충에 직접 팔 걷고 나선 것은, 미-중 경쟁이 심화되는 속에서 반도체를 미래 국가 경쟁력의 핵심으로 바라보는 미국의 장기적 전략을 보여준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에서 “중국 공산당은 반도체 공급망을 지배하려고 공격적으로 계획하고 있다”는 여야 의원들의 서한을 소개하면서 중국과의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월24일 반도체와 배터리, 희토류, 의약품 등 4개 핵심 품목의 공급망을 100일 동안 평가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들 품목은 대부분 중국 의존도가 높은 산업 분야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의에서 “핵심적으로 필요한 것에서 다시는 다른 나라의 자비에 의존하지 않게 미국의 공급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상무부가 챙기고 있는 반도체 문제를 두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재해 회의를 연 것 자체가 반도체를 중대한 국가안보 문제로 접근한다는 점을 상징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아가 “우리는 20세기 중반부터 후반까지 세계를 이끌었다. 우리는 21세기에 다시 세계를 이끌려고 한다”고 말해, 반도체 등 핵심 분야 장악을 통한 ‘미국의 귀환’ 의도를 숨기지 않았다. 반도체를 고리로 동맹·우방국과 연대를 강화해 중국을 견제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베이징 시민들 밤새 ‘백지 시위’…시진핑 퇴진 구호까지 1.

베이징 시민들 밤새 ‘백지 시위’…시진핑 퇴진 구호까지

“코로나 봉쇄 그만” 중국 곳곳 시위…‘위험한 구호’도 등장 2.

“코로나 봉쇄 그만” 중국 곳곳 시위…‘위험한 구호’도 등장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3.

시드니 해변서 2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정기검진 받읍시다”

아프간전 한달 포탄, 우크라선 하루에…러·서방 무기고 바닥 4.

아프간전 한달 포탄, 우크라선 하루에…러·서방 무기고 바닥

중 ‘코로나 봉쇄’ 반발 시위 확산…“심상치 않은 분위기” 5.

중 ‘코로나 봉쇄’ 반발 시위 확산…“심상치 않은 분위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