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우리 애 성별은 4살 때 정했어요, 아이 스스로요

등록 :2021-01-16 15:56수정 :2021-01-16 16:05

자녀에게 성별 부여하지 않은 호주 부부
성중립적 대명사(그들 they·them)만 써
아이 스스로 “그(he)로 불러줘” 남성 선택
“성별은 결정된 게 아닌 개인 선택하는 것”
카일(가운데), 브렌트 부부와 아들 주머. 인스타그램 갈무리.
카일(가운데), 브렌트 부부와 아들 주머. 인스타그램 갈무리.

 호주의 한 부부가 갓 태어난 아들에게 스스로 성 정체성을 찾도록 해주겠다며 수년간 성별을 말해주지 않고 키운 사실이 알려져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성별을 남성과 여성으로만 구분할 수 없으며 게이, 레즈비언 등 동성애도 있다는 점을 아이가 알도록 해 자신의 성 정체성을 찾게 해주겠다는 게 이 부부의 교육 목표다.

16일 타임과 일간 데일리 메일 등에 따르면 미국 솔트 레이크 시티 출신으로 호주에 정착해 사는 아내 카일 마이어스와 남편 브렌트는 2012년 아들 주머를 낳았다.

이들 부부는 이후 아이에게 성별을 부여하지 않았으며, 주변 사람들에게도 성별을 모르게 하기 위해 성기를 보여주지 않았다.

마이어스는 "우리는 주머에게 그들(they, them), 그들의(their)와 같은 성 중립적인 대명사를 사용했는데, 아들은 2016년 3월 4살 생일 즈음에 자신을 그(he, him)로 불러주길 원했다"고 말했다.

마이어스는 "우리의 양육 방법이 아들을 혼란스럽게 하기보다는 오히려 성별에 대한 의미를 더 정확히 알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머가 여성도 남근을 가질 수 있음은 물론, 남성도 여성의 음부가 있을 수 있고, 중성은 고환과 음부를 모두 가질 수 있음을 이해한다"면서 "또 어떤 아빠들은 임신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안다"고 말했다.

특히 마이어스는 "성별은 태어날 때부터 부여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이 선택하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이 자신의 '성 창의적인 양육법'을 알게 된 후 지지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마이어스는 주머의 성 정체성에 대해 미리 추정하고 싶지 않았다면서 "TV의 아이들 프로그램에서 소년, 소녀를 얘기할 때 주머는 '제3의성(nonbinary) 친구들'이라고 말한다"고 소개했다.

마이어스는 주머가 자라면서 이런 독특한 교육의 영향으로 친구들에게 괴롭힘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우려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기 생각을 더 확고히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결국 주머는 4살 생일 이후 자신을 남자로 묘사하지만, 여전히 아들, 남자 조카 등의 단어보다는 성 중립적인 아이(kid), 형제(sibling)란 말을 더 좋아했다. 

그러나 이런 교육 방법을 공유한 마이어스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아동 학대'라는 비판적인 댓글로 홍수를 이뤘으며, 심지어 직장에까지 아이를 키워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편지도 왔다.

마이어스는 온라인에서의 괴롭힘과 낯선 사람들과의 불통에도 불구하고 상당수는 나를 지지해준다고 말했다.

마이어스는 현재 '주머 양육(Raising Zoomer)'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며 가족의 일상을 소개하고 창조적인 성교육에 대해 상담도 해주고 있다. 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영국 국방장관 “러시아가 패배하기 시작했다” 1.

영국 국방장관 “러시아가 패배하기 시작했다”

윤석열 외교, 출발도 못하고 좌초 위기…미·중·일·북 ‘사면초가’ 2.

윤석열 외교, 출발도 못하고 좌초 위기…미·중·일·북 ‘사면초가’

중, 사드를 ‘미국 칼’ 규정…대만 지척까지 배치될까 선제 압박 3.

중, 사드를 ‘미국 칼’ 규정…대만 지척까지 배치될까 선제 압박

“병력 부족 러시아군, ‘사면’ 미끼로 죄수까지 모병” 4.

“병력 부족 러시아군, ‘사면’ 미끼로 죄수까지 모병”

“초저가 항공권 시대는 끝났다” 라이언에어의 선언 5.

“초저가 항공권 시대는 끝났다” 라이언에어의 선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