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G20 정상,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배분에 합의

등록 :2020-11-22 18:55수정 :2020-11-23 02:30

빈국에도 백신 공급 및 부채상환 연기 합의
‘면역은 전 세계적인 공공재’
문 대통령, 백신 공급과 필수인력 이동 강조
내년 중반까지 빈국의 부채상환 연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을 포함한 주요 20개국(G20)이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백신의 공평한 접근 및 빈국에 대한 부채 상환 연기를 추진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20개국 정상들은 21일 공동성명 초안에서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적당한 가격과 공정한 백신 접근권을 보장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광범위한 면역을 전세계 공공재로서 인식한다”고 뜻을 모았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올해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날 화상으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열었으며,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을 주제로 22일까지 회의를 연다.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 회원국 정상들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열린 정상회의 부대행사에서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면서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백스(COVAX)에도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백스는 세계백신면역연합,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백신의 균등 공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다국가 연합체를 말한다. 코백스 가입국들은 2021년 말까지 총 2회에 걸쳐 각국에 인구의 20%에 이르는 백신 물량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가 올해 4월 출범시킨 ‘액트 에이’(코로나19 백신·치료제·진단기기에 대한 공평한 글로벌 접근성 촉진 사업)에 약 380억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는데, 주요 20개 회원국이 210억달러를 기여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우리나라도 5천만달러를 기여하겠다고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모든 곳에서 코로나19 검사, 치료, 백신 조달 및 전달을 위해 올해 말까지 액트 에이에 45억달러를 투자하자고 촉구했다”며 “우리는 전세계적인 연대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자신의 트위터에서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이 5억유로를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자신들이 개발하는 코로나19 백신들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성장 회복에 대한 공동 노력 필요성을 언급하고는 골프장으로 향했다.

정상들은 또 공동성명 초안에서 빈국 46개국의 부채 57억달러에 대한 상환 동결을 2021년 중반까지 연장하는 한편 부채와 관련한 다른 문제에 대해서도 공동 보조를 취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는 부채상환 연기 대상이 되어야 할 73개국에는 못 미친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문가들을 인용해 지적했다.

주요 20개국 공동선언문 (초안) 내용 가운데 ‘기업인 등 인력 이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를 계속해 나간다’는 내용은 우리 정부의 제안으로 들어간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정의길 선임기자, 서영지 기자 Egi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야만의 정복자’ 미국, 인디언 잔혹사는 지금도 진행중 1.

‘야만의 정복자’ 미국, 인디언 잔혹사는 지금도 진행중

토탈·셰브론, 미얀마 천연가스 사업 철수 2.

토탈·셰브론, 미얀마 천연가스 사업 철수

군비 축소 통한 ‘그린 데탕트’는 가능하다 3.

군비 축소 통한 ‘그린 데탕트’는 가능하다

미·일, ‘경제판 2+2’ 만든다…중국 ‘일대일로’ 대항 4.

미·일, ‘경제판 2+2’ 만든다…중국 ‘일대일로’ 대항

영국 “오미크론 정점 찍었다”며 마스크 등 모든 방역 조처 해제 5.

영국 “오미크론 정점 찍었다”며 마스크 등 모든 방역 조처 해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