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5대 NGO 영향력 ‘정부 만큼 막강’

등록 :2008-06-23 22:17수정 :2008-06-23 23:25

세계최대의 엔지오
세계최대의 엔지오
포린폴리시, 방글라데시 최대 고용주 ‘BRAC’등 선정
외교 전문 <포린폴리시> 온라인판은 23일 ‘세계 최강의 비정부민간단체’(엔지오)를 5곳 선정해 보도했다. 이들 ‘5대 엔지오’는 대부분 구호사업 단체로, 웬만한 개발도상국 정부의 영향력을 능가하고 있다.

방글라데시농촌발전위원회(BRAC)]는 마이크로 크레디트(소액신용대출) 등 빈곤층 지원이 주요 사업이다. 고용 규모에서 세계 최대의 엔지오일 뿐 아니라, 방글라데시의 단일 고용주로서도 최대이다. ‘작은 정부’라고 불릴 정도로 사회·경제적 영향력이 엄청나다. 이 단체의 ‘설사방지’ 대책은 지난 30년 동안 5살 미만 어린이 사망률을 25%에서 7%로 떨어뜨렸다는 평가를 얻는다. 산아제한 부분의 성과를 인정받기도 한다. 최근엔 아프리카 등 국외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

미국의 빌앤멀린다게이츠 재단]은 넉넉한 기금으로 다양한 ‘벤처 자선 사업’을 후원한다. 해마다 약 30억달러 규모의 자본을 들여 △새로운 말라리아약 개발 △아프리카 빈농을 위한 관개시설 고안 △미국 도심어린이 장학금 추진 사업 등의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기관에 대준다.

세계 최대의 기독교 구호단체인 월드비전]은 지난해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30여개국에 14만7000t 규모라는 최대 규모의 식량을 보냈다. 최근 미얀마 사이클론이나 중국 쓰촨성 지진에서 보듯, 세계 곳곳의 자연재해 구호활동에 가장 앞장서는 단체이기도 하다.

100여개국 13개 구호단체의 연합인 옥스팜]은 기아 퇴치와 공정무역 등의 목표를 향해 노력한다. 선진국과 개도국을 넘나드는 광범위한 활동과 효율적인 홍보력이 이 단체의 힘으로 평가받는다.

국경 없는 의사회]는 1971년부터 90여 곳의 빈곤·분쟁 지역에서 자발적인 의료활동을 진행해왔다. 개발의 그늘 속에서 불의와 정부 주도의 폭력에 용감히 맞선 이들에게는 ‘개발 광산 속 카나리아’라는 영예가 따라붙기도 한다. 김외현 기자 oscar@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외국 올림픽선수단 1명 코로나 확진 1.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외국 올림픽선수단 1명 코로나 확진

‘델타 변이’ 초비상…WHO “엄청난 전염력, 세계 지배종 될 것” 경고 2.

‘델타 변이’ 초비상…WHO “엄청난 전염력, 세계 지배종 될 것” 경고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의 꿈…앤드루 양은 왜 고전하나 3.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의 꿈…앤드루 양은 왜 고전하나

[영상] 미국 오디션 심사위원들 소름 돋게 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4.

[영상] 미국 오디션 심사위원들 소름 돋게 한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

스가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 5.

스가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