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키예프 시내 교전 시작됐나…AFP “중심부 10㎞ 거리서 폭발음 들려”

등록 :2022-02-25 18:30수정 :2022-02-25 19:15

“시민들 뛰어다니고 소형 무기 소음”
현지 매체도 “러, 오블론스키 지역 진입”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가운데, 25일 한 여성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폐허가 된 주택가를 걷고 있다. 키예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가운데, 25일 한 여성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폐허가 된 주택가를 걷고 있다. 키예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가운데,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아에프페>(AFP) 통신이 25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키예프 북부에서 폭발과 총격이 발생했다고 현지에 있는 기자를 통해 전했다. 통신은 오블론스키 지역에서 시민들이 안전한 곳을 찾아 뛰어다니고 소형 무기 소음이 들렸으며, 더 큰 폭발음은 키예프 중심부에서도 들렸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블론스키는 키예프 중심에서 북쪽으로 약 10㎞ 거리다.

현지 매체인 <키예프 인디펜던트>도 트위터를 통해 “러시아군이 키예프의 오블론스키 지역에 진입해 우크라이나 군이 맞서 싸우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주민들에게 집을 떠나지 말고 화염병을 준비할 것을 요청했다”고 알렸다.

황준범 기자 jayb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억압받는 약자들 외면 ‘짱깨주의의 탄생’이 놓친 것 1.

억압받는 약자들 외면 ‘짱깨주의의 탄생’이 놓친 것

‘부르릉~’ 굉음 오토바이, 사라진다…배기가스 규제에 점차 퇴출 2.

‘부르릉~’ 굉음 오토바이, 사라진다…배기가스 규제에 점차 퇴출

시진핑·푸틴, 미국에 날세웠지만…브릭스, ‘러 제재 반대’ 합의 불발 3.

시진핑·푸틴, 미국에 날세웠지만…브릭스, ‘러 제재 반대’ 합의 불발

우크라, 세베로도네츠크서 군 철수 명령…루한스크 함락 초읽기 4.

우크라, 세베로도네츠크서 군 철수 명령…루한스크 함락 초읽기

불과 9시간 만에 17.8도 → 40.6도…미국·서유럽 ‘6월 폭염’ 5.

불과 9시간 만에 17.8도 → 40.6도…미국·서유럽 ‘6월 폭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