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국제일반

미 플로리다 붕괴 ‘마지막 실종자’ 주검 수습…98명 사망

등록 :2021-07-27 09:56수정 :2021-07-27 10:12

23일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서프사이드의 아파트 붕괴 현장의 잔해들이 상당 부분 정리돼 있다. 마이애미데이드/AFP 연합뉴스
23일 미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서프사이드의 아파트 붕괴 현장의 잔해들이 상당 부분 정리돼 있다. 마이애미데이드/AFP 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발생한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 현장에서 마지막 실종자인 50대 여성의 주검이 수습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현지 당국은 26일(현지시각) 브리핑을 통해 마지막 실종자였던 에스텔 헤다야(54)의 주검이 수습됐으며 이로써 최종 사망자가 98명이 됐다고 발표했다. 이번 참사에 따른 사망자 규모가 확정된 것은 지난달 24일 붕괴 사고가 발생한 지 32일 만이다.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사고에 희생됐다가 26일(현지시각) 뒤늦게 시신이 수습된 에스텔 헤다야의 생전 모습. AP 연합뉴스
지난달 미국 플로리다 아파트 붕괴 사고에 희생됐다가 26일(현지시각) 뒤늦게 시신이 수습된 에스텔 헤다야의 생전 모습. AP 연합뉴스

앞서 구조당국은 지난 23일 헤다야의 시신을 수습하지 못한 채 수색·구조작업 종료를 발표한 바 있다. 당국은 1만4천톤 분량의 콘크리트 잔해를 걷어내면서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사고 직후 몇 시간을 제외하고는 생존자를 찾지 못했다. 붕괴 참사는 새벽 시간대에 발생했고, 건물이 팬케익처럼 주저앉아 피해가 컸다.

사고 부지를 놓고 추모 장소로 조성해야 한다는 입장과 새 건물을 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중국발 리먼 브러더스 사태’ 올까…부동산 거품에 국제 금융시장 흔들 1.

‘중국발 리먼 브러더스 사태’ 올까…부동산 거품에 국제 금융시장 흔들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2.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6명 목숨 끊은 ‘죽음의 수용소’…바이든, 관타나모 폐쇄할까 3.

6명 목숨 끊은 ‘죽음의 수용소’…바이든, 관타나모 폐쇄할까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4.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5.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