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독일서 ‘옛동독 추억 호텔’ 인기

등록 :2007-08-14 19:03수정 :2007-08-14 19:05

크게 작게

‘오스텔’ 호텔
‘오스텔’ 호텔
호네커 사진에 슈타지 객실 도청장치까지

독일에서 옛 동독의 거주 양식으로 꾸민 호텔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옛 동베를린역 근처에 지난 5월 문을 연 이 호텔의 이름은 ‘오스텔’(사진)이다. 동쪽이라는 뜻의 독일어 ‘오스트’와 호스텔을 합친 말이다. 건물은 옛 동독 시절 대규모로 지어진 조립식 아파트를 재단장한 것이다.

몇년 전부터 동독 출신 주민들 사이에선 ‘오스탈기’라는 동독 문화 향수 코드가 유행이다. 옛 동독 관련 텔레비전 프로그램이나 추억의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그렇지만 동독식 호텔의 등장은 처음이다. 호텔 주인은 삶의 절반을 동독 공산주의 사회에서 보낸 33살, 35살 청년이다. 문을 연 지 석달밖에 되지 않았지만, 평균 90% 이상의 객실이 차는 등 성공을 거두고 있다.

이 호텔 입구에 들어서면 과거로의 시간여행이 시작된다. 우선 안내원이 “동독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고 인사한다. 복고풍의 벽지와 벽에 걸린 옛 동독 총서기 에리히 호네커의 사진 액자, 당시 동독 생활소품들이 이색적이다.

이 가운데 가장 비싼 객실인 ‘슈타지 스위트’가 논란을 낳고 있다. 감시·도청으로 악명이 높았던 동독 국가안보부(슈타지)의 분위기를 재현한 이 객실엔 도청장치가 설치돼 있다. 이 장치를 찾아낸 손님에겐 음료수가 공짜다. 호텔 쪽의 이런 ‘작은 익살’이 옛 동독 희생자들의 심기를 건드렸다.

‘동독 희생자 연합’의 한 간부는 “지난날 슈타지 감옥에서 고통받거나 동독 사회에서 불이익을 당하며 살았던 모든 이들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희생자는 “동독은 장난으로 접근할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 호네커의 사진을 걸어두려면 그 밑에 비판적 설명이 붙어 있어야 옳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호텔 운영자 다니엘 헬비히는 “우리는 희생자들을 놀리려는 게 아니다. 될 수 있으면 당시 동독 일상을 진짜처럼 꾸미려 할 뿐이다. 우리 호텔은 역사 박물관이 아니라 휴가 기분을 느끼는 곳이다”라고 반박했다.


베를린/한주연 통신원 juyeon@gmx.de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화력 우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타격… ‘아이언돔’ 뭐길래? 1.

‘화력 우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타격… ‘아이언돔’ 뭐길래?

“휴가철 전에” 서둘렀지만 반대 부닥친 EU ‘코로나 증명서’ 왜? 2.

“휴가철 전에” 서둘렀지만 반대 부닥친 EU ‘코로나 증명서’ 왜?

이스라엘-하마스 ‘무력충돌’ 격화…이틀째 교전으로 30여명 숨져 3.

이스라엘-하마스 ‘무력충돌’ 격화…이틀째 교전으로 30여명 숨져

“코로나19 감염돼 형성된 항체, 8개월 이상 지속” 4.

“코로나19 감염돼 형성된 항체, 8개월 이상 지속”

바이든 “최저임금 37% 인상” 서명…내년 3월 말부터 적용 5.

바이든 “최저임금 37% 인상” 서명…내년 3월 말부터 적용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