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유럽

이탈리아 신규 확진 96%는 ‘오미크론 감염’

등록 :2022-01-28 23:15수정 :2022-01-29 01:00

국립 고등보건연구소, 확진 사례 2486건 분석 결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탈리아가 50살 이상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밀라노 지하철에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밀라노/AFP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탈리아가 50살 이상에 대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밀라노 지하철에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밀라노/AFP 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중 오미크론 변이 비중이 90%를 넘어섰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각) 이탈리아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에 따르면 지난 17일 전국에서 수집된 코로나19 확진 사례 2486건의 샘플을 토대로 분석한 결과, 95.8%가 오미크론 변이인 것으로 집계됐다. 델타 변이 비중은 4.2%였다.

지난달 20일 같은 조사에서 21%에 불과했던 오미크론 변이는 이달 3일 81%까지 치솟으며 우세종이 됐고, 이제는 신규 확진자의 절대 다수를 차지할 정도가 됐다. 이탈리아의 오미크론 변이 비중은 세계적으로도 높은 편이다.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코로나19 상황 보고서를 보면 전 세계의 오미크론 변이 비중은 89.1%, 델타 변이는 10.7%로 나타났다. 다만, 이탈리아 당국은 최근 들어 바이러스 확산세가 주춤하며 상황이 다소 호전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지난 주를 기점으로 정점을 찍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바이러스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주 1.31에서 이번 주에는 0.97로 뚝 떨어졌고, 병원 중환자실과 일반 병실의 코로나19 환자 점유율도 각각 16.7%, 30.4%로 전주보다 소폭 내려갔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감염시키는 사람의 수를 나타낸다. 통상 1.0 이상이면 대규모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하루 신규 확진자 규모는 이달 11일 22만 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다를 기록한 이래 20만 명 선을 밑돌며 하향 안정화하는 양상이다. 27일 기준 이탈리아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5만5697명, 사망자 수는 389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군사요새 전락한 일 최남단 섬…“미사일로는 평화 없다” 외침 1.

군사요새 전락한 일 최남단 섬…“미사일로는 평화 없다” 외침

미 언론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사고, 조종사 고의 가능성” 2.

미 언론 “중국 동방항공 여객기 추락사고, 조종사 고의 가능성”

중국 독자 개발 중형 여객기, 인계 앞두고 시험비행 성공 3.

중국 독자 개발 중형 여객기, 인계 앞두고 시험비행 성공

마리우폴 제철소 항복 군인 처리, 새 불씨 부상 4.

마리우폴 제철소 항복 군인 처리, 새 불씨 부상

프랑스, 30년 만에 두번째 여성 총리 탄생 5.

프랑스, 30년 만에 두번째 여성 총리 탄생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