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국

[포토] 중국 최초 위안부 기념관 개관식

등록 :2015-12-02 20:02

크게 작게

1일 중국 장쑤성 난징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군대에 유린당한 성노예 피해자들을 기리는 중국 최초의 위안부 기념관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3000㎡ 규모로 세워진 기념관의 외벽과 전시실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었던 고통을 의미하는 ‘눈물 방울’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설치됐다. 조형물 가운데는 만삭의 위안부 동상(왼쪽 아래)도 있다. 이 동상은 북한의 박영심 할머니(2006년 사망)를 모델로 제작됐다.  난징/신화 연합뉴스
1일 중국 장쑤성 난징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군대에 유린당한 성노예 피해자들을 기리는 중국 최초의 위안부 기념관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3000㎡ 규모로 세워진 기념관의 외벽과 전시실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었던 고통을 의미하는 ‘눈물 방울’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설치됐다. 조형물 가운데는 만삭의 위안부 동상(왼쪽 아래)도 있다. 이 동상은 북한의 박영심 할머니(2006년 사망)를 모델로 제작됐다. 난징/신화 연합뉴스
1일 중국 장쑤성 난징에서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군대에 유린당한 성노예 피해자들을 기리는 중국 최초의 위안부 기념관 개관식이 열리고 있다. 3000㎡ 규모로 세워진 기념관의 외벽과 전시실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겪었던 고통을 의미하는 ‘눈물 방울’을 형상화한 조형물이 설치됐다. 조형물 가운데는 만삭의 위안부 동상(왼쪽 아래)도 있다. 이 동상은 북한의 박영심 할머니(2006년 사망)를 모델로 제작됐다.

난징/신화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갠지스강 시신까지…코로나 ‘악화일로’ 인도, 이웃 나라로 번질라 1.

갠지스강 시신까지…코로나 ‘악화일로’ 인도, 이웃 나라로 번질라

굳건한 한-미 동맹 차원에서?…황교안 “서울·부산·제주에 백신 지원해달라” 2.

굳건한 한-미 동맹 차원에서?…황교안 “서울·부산·제주에 백신 지원해달라”

‘화력 우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타격… ‘아이언돔’ 뭐길래? 3.

‘화력 우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타격… ‘아이언돔’ 뭐길래?

뉴욕증시 "대공황급 패닉"…"끝모를 추락, 전망도 의미 없어" 4.

뉴욕증시 "대공황급 패닉"…"끝모를 추락, 전망도 의미 없어"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처음 봐”…미 동부 ‘기름 사재기’ 대란 5.

“1970년대 오일쇼크 이후 처음 봐”…미 동부 ‘기름 사재기’ 대란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