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아시아·태평양

[영상] “고맙습니다 우린 건강해요” 동굴 속 태국 소년들

등록 :2018-07-04 11:04수정 :2018-07-04 15:41

태국 해군, 4일 추가 영상 공개
종유석에 맺힌 물 마시며 열흘 동안 버텨
장기화될 구조 대비해 체력 회복이 관건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열흘 만에 폭우로 갇힌 동굴에서 생존이 확인된 타이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의 최근 상태가 영상으로 공개됐다.

타이 해군이 4일 추가로 공개한 1분 가량의 영상에는 구호용 담요를 두른 소년들이 앉아 차례대로 인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소년들은 “자기소개를 해달라”는 촬영자의 말에 한 명씩 손을 모아 짧게 감사하다는 인사와 함께 “건강하다”는 안부를 전했다. 해군 측은 이들이 음식을 섭취했으며, 수중 상황에 훈련된 군의관들이 이들을 진료했다고 밝혔다.

채널뉴스아시아에 따르면 이들은 열흘 동안 종유석에 맺히는 물을 마시고 생존할 수 있었다.

코치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십대 초반의 나이인 이들 13명의 신체 상태가 양호한 데 대해, 프랑스의 동굴구조전문가 쟝노엘 뒤부아는 AFP에 “땅 속에 조난된 사람들의 경우 여러명이 함께 있을 때 더 희망과 인내심을 가질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탈출을 위해 직접 다이빙을 배워서 일부 구간을 빠져나와야 할 수도 있다. 이들이 있는 탐 루엉 동굴은 우기 때마다 물에 잠기기 때문에 걸어서 나오려면 우기가 끝나는 10월까지 기다려야 한다. 타이 군 당국이 이들에게 4개월치 식량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도 이 때문이다.

장기화될 구조를 대비해 체력을 회복하는 것이 현재 가장 큰 당면 과제다. 전문가들은 산소와 적당한 기온, 식수, 동굴 내 위생 상태를 유지하는 게 관건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영상 보기)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페이스북 @Thai NavySEAL 갈무리

박수진 기자 sujean.park@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델타 변이’ 비상…WHO “감염력 가공할 수준, 세계 지배종 될 것” 경고 1.

‘델타 변이’ 비상…WHO “감염력 가공할 수준, 세계 지배종 될 것” 경고

스가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 2.

스가 “문 대통령이 인사하러 와서, 실례가 되지 않게 인사했다”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의 꿈…앤드루 양은 왜 고전하나 3.

첫 아시아계 뉴욕시장의 꿈…앤드루 양은 왜 고전하나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외국 올림픽선수단 1명 코로나19 확진 4.

백신 맞고 일본 입국한 외국 올림픽선수단 1명 코로나19 확진

프랑스 전통 우파 공화당, 지방선거서 ‘부활’ 5.

프랑스 전통 우파 공화당, 지방선거서 ‘부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