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중동·아프리카

파키스탄, 시아파 모스크서 폭탄 테러…56명 이상 숨져

등록 :2022-03-04 23:28수정 :2022-03-04 23:35

파키스탄의 시아파 이슬람 사원에서 4일(현지시각) 자살 폭탄테러가 일어나 적어도 56명이 숨지고 194명이 다쳤다. 사람들이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페샤와르/AP 연합뉴스
파키스탄의 시아파 이슬람 사원에서 4일(현지시각) 자살 폭탄테러가 일어나 적어도 56명이 숨지고 194명이 다쳤다. 사람들이 부상자를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페샤와르/AP 연합뉴스

파키스탄의 시아파 이슬람사원(모스크)에서 자살 폭탄테러가 발생해 56명 이상이 숨졌다.

<에이피>(AP) 등 외신에 따르면, 4일(현지시각) 오후 1시께 파키스탄 북서부 페샤와르에 있는 시아파 이슬람사원에서 금요 예배 도중 큰 폭발이 일어났다.

폭발은 괴한이 사원에 뛰어들어 자폭하면서 일어났다. 페샤와르 경찰서장 무함메드 에자즈 칸은 “무장 괴한 1명이 모스크 밖에서 경찰에게 총을 쏘기 시작하며 공격했다”며 “이 과정에서 경찰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으며 괴한은 사원 안으로 들어가서 폭탄을 터트렸다”고 말했다.

당국은 폭발 사고 직후 현장에 구급차와 의료 인력을 투입해 부상자 치료와 이송을 지원했다. 페샤와르의 병원 관계자는 “적어도 56명이 숨졌고 194명이 다쳤다”며 “많은 부상자가 생명이 위태로운 상황이어서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자살 폭탄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단체는 나타내지 않았다. 파키스탄은 인구의 다수인 77%가 이슬람 수니파이어서 시아파는 종종 테러의 대상이 되곤 한다. 이번 공격도 시아파 사원에서 일어난 사건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시아파를 겨냥한 테러로 보인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임신중지 안돼, 총은 자유, 온실가스 뿜어…미국이 퇴보한다 1.

임신중지 안돼, 총은 자유, 온실가스 뿜어…미국이 퇴보한다

튀르키예 “스웨덴·핀란드 ‘약속’ 안 지키면 나토 가입 막겠다” 2.

튀르키예 “스웨덴·핀란드 ‘약속’ 안 지키면 나토 가입 막겠다”

“빨래는 한꺼번에”…일본 정부, 7년 만에 전국 ‘절전 요청’ 실시 3.

“빨래는 한꺼번에”…일본 정부, 7년 만에 전국 ‘절전 요청’ 실시

푸틴, 미국 ‘일극체제’ 깨뜨리는 “다극체제화는 불가역적 과정” 4.

푸틴, 미국 ‘일극체제’ 깨뜨리는 “다극체제화는 불가역적 과정”

시진핑, 새 정부에 ‘충성맹세’ 받아…홍콩은 이제 실종됐나 5.

시진핑, 새 정부에 ‘충성맹세’ 받아…홍콩은 이제 실종됐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