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는 9일(현지시각)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서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가 지난 5월 메릴랜드대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화이자는 9일(현지시각)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서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은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가 지난 5월 메릴랜드대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글로벌 제약업체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에서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화이자는 9일(현지시각) 3상 임상시험에 참가한 4만3천명 이상의 시험 참가자들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94명을 중간 분석한 결과, 백신을 맞고도 확진된 사람이 8명을 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임상 시험자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3주 간격으로 두 차례에 걸쳐 백신 및 플라시보(가짜약)를 투약한 뒤 이들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94명을 조사했는데, 90%가 가짜약을 투약받은 이들이었다는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설명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과학과 인류에게 아주 좋은 날”이라고 밝혔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는 “당초 백신 유효성이 60~70% 정도 될 것으로 예상했는데, 90% 이상 효과가 나타난 것은 대단히 놀랍다”며 “이 결과는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광고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에는 지난 7월 이후 4만3538명이 참가하고 있다. 이 가운데 3만8955명의 참가자가 지난 8일까지 2번째 백신 접종을 끝마친 상태다.

화이자 쪽은 “심각한 안전 문제는 나타나지 않았다”며 “백신이 안전하다고 판단될 경우 보건당국에 이달 말 이전에 백신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화이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 백신을 16~85살에게 투약할 수 있도록 긴급 사용 허가 승인 신청을 내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승인을 받기 위해선 임상 3상 시험자 절반가량을 대상으로 한 2개월의 안정성 데이터를 확보해야 한다. 화이자 쪽은 이달 말께 이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화이자 쪽은 승인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연말까지 2500만명 분량의 백신을 제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백신 개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화이자의 주가는 개장 전 시장에서 6%가량 상승했고, 바이오엔텍의 주가도 18%나 상승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백신의 효과가 어느 정도나 지속되는지 등 아직 입증되지 않은 것들이 너무 많아, 장기적인 안정성과 효능 데이터가 수집되기 전엔 지나친 장밋빛 해석은 주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