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미 대사관이 전한 이상득 의원의 말
“이 대통령은 뼛속까지 친미”

등록 :2011-09-06 21:22수정 :2011-09-07 15:35

위키리크스에 나오는 한국 관련 말, 말, 말
위키리크스에 나오는 한국 관련 말, 말, 말
외교전문 곳곳에 정부·여당 인사들 ‘친미 성향’ 노출
미국 쪽도 “사실상 모든 주요 문제에 미국 지원” 평가
김현종 “약제비 적정화 방안 막으려 죽도록 싸웠다”
이상득 당시 국회부의장(현 한나라당 의원) 등과의 만남을 전한 2008년 5월29일치 주한 미 대사관 외교전문의 요약부분엔 이런 서술이 나온다. “이(상득)는 이명박 대통령은 ‘뼛속까지(to the core) 친미·친일’이니, 그의 시각에 대해선 의심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내부고발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이 전문에서 이상득 부의장은 알렉산더 버시바우 당시 주한 미 대사를 만나 “궁극적으로 이 대통령은 미·일 양국과 잘 합력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한 것으로 나온다. 이 부의장은 그해 4월, 베이징올림픽 성화 봉송 당시 중국인 유학생들이 한국인들을 폭행한 사건에 대해 한국인들이 미국산 쇠고기 수입재개 문제만큼 거센 분노를 보이지 않는 것과 관련해 “이 대통령은 친중국 성향이 아니기 때문에 미국이 신경쓰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부의장과 함께 배석한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은 “최근의 역사 때문에 한국은 중국보다는 미국에 가깝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한국민들이 중국인 유학생의 난동 사태보다 미국산 쇠고기 문제에 더 격하게 반응하는 이유가 “친한 친구나 가족과의 싸움이 가장 심각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라고도 덧붙였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외교전문들엔 이렇게 현 정부·여당 인사들의 친미 성향이 생생히 드러났다. 특히 외교관계자들의 경우 현 정권 이전에도 이런 성향은 도드라져, 뿌리 깊은 한국 외교가의 ‘친미’ 경향을 보여줬다.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는 미국의 ‘대변인’과 다름없었다. 노무현 정부 당시인 2006년 7월25일 전문에선, 당시 보건복지부가 미국이 반대하는 ‘약제비 적정화 방안’을 추진하자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현 삼성전자 해외법무 사장)이 버시바우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 정부가 약제비 적정화 방안을 담은 건강보험법 시행규칙 개정을 입법예고하지 않도록 죽도록 싸웠다”고 강조한 걸로 나온다. 이명박 대통령의 첫 미국 방문을 앞둔 2008년 3월25일 문건에선, 한국의 통상당국이 미국 쪽 요구가 받아들여지도록 ‘비공식적으로 활발히 활동중’이라고 강조했다. 또 버시바우 전 대사는 2008년 6월26일 전문에서 김성환 당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현 외교통상부 장관)에 대해서 “모든 미국적인 것을 편히 여긴다”고 평가했다.
‘6·10 100만 촛불대행진’이 열린 지난 2008년 6월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치켜든 채 ‘쇠고기 전면 재협상, 타도 독재정권’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왼쪽) 지난 2008년 8월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자회견을 끝낸 뒤 어깨동무를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청와대사진기자단
‘6·10 100만 촛불대행진’이 열린 지난 2008년 6월 서울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치켜든 채 ‘쇠고기 전면 재협상, 타도 독재정권’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왼쪽) 지난 2008년 8월 서울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이명박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 녹지원에서 기자회견을 끝낸 뒤 어깨동무를하며 인사를 하고 있다. 김명진 기자 littleprince@hani.co.kr, 청와대사진기자단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집회를 비롯한 한-미 동맹에 불편한 영향을 미치는 이슈들은 반미 성향의 과거 정권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았다. 이상득 의원은 촛불집회가 이른바 ‘386 세대’가 중심이 된 반미·친북·통일 지향 집단이 젊은 세대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며 “반미·친북 시대(김대중·노무현 정부)의 잔재가 결국 힘과 영향력을 잃게 되면, 이런 큰 문제들도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2008년 10월2일, 권종락 당시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캐슬린 스티븐스 대사를 만나 북핵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야당과 시민단체 등) 반대파들은 한국 정부가 국익보다는 미국의 압력에 따라 정책을 결정하는 것처럼 얘기한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가 철저히 친미적 행보를 보인 만큼, 미국 쪽의 반응도 호의적이다. 미국 외교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에 대해 “유머 감각이 뛰어난 쾌활한 교섭 대상자”(2008년 2월21일치), “우리(미국)와 함께 헌신적으로 일하는 강한 친미주의자”(2009년 9월24일치), “사실상 모든 주요 문제에 미국을 지원하는 성향”(2009년 11월5일치)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이정애 정은주 기자 hongbyul@hani.co.kr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씨가 2008년 4월 21일 오후 도쿄 왕궁을 방문해 현관으로 마중 나온 아키히토 일왕과 미치코 왕비의 영접을 받고 있다. 도쿄/김종수 기자
이명박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씨가 2008년 4월 21일 오후 도쿄 왕궁을 방문해 현관으로 마중 나온 아키히토 일왕과 미치코 왕비의 영접을 받고 있다. 도쿄/김종수 기자

<한겨레 인기기사>

‘강남좌파 단일화쇼’ 논평에 진짜 강남좌파 ‘그저 웃지요’
피죤 전 사장, 새벽 괴한에 피습
나 ‘프라이드’ 맞아?
‘타격의 달인’ 장효조 감독, 7일 별세
시민 “강호동 탈세 중대범죄” 검찰 고발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임신 6주’ 10살 성폭행 피해아동, 임신중지 못해…미국 대혼돈 1.

‘임신 6주’ 10살 성폭행 피해아동, 임신중지 못해…미국 대혼돈

3300m 알프스 빙하 무너졌다…‘10도’ 역대 최고기온 하루 만에 2.

3300m 알프스 빙하 무너졌다…‘10도’ 역대 최고기온 하루 만에

숨진 ‘비무장’ 흑인, 경찰 총 60발 넘게 맞았다…오하이오서 항의 시위 3.

숨진 ‘비무장’ 흑인, 경찰 총 60발 넘게 맞았다…오하이오서 항의 시위

러시아군, 리시찬스크 장악 발표…돈바스 ‘완전 점령’ 됐나? 4.

러시아군, 리시찬스크 장악 발표…돈바스 ‘완전 점령’ 됐나?

러시아 ‘유가 보복’ 나서면…JP모건 “배럴당 380달러 갈 수 있다” 5.

러시아 ‘유가 보복’ 나서면…JP모건 “배럴당 380달러 갈 수 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