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미국 2007년 유망 직종 25가지

등록 :2007-03-25 18:59수정 :2007-03-25 21:23

미국 유망 직종들의 연평균 수입
미국 유망 직종들의 연평균 수입
펀드레이저, 직업관리사…새로운 직업이 뜬다
미 주간지 유망직종 선정
직업관리사, 교육 심리학자, 시스템 분석가. 이름만 들어서는 무슨 일을 하는 건지 잘 모를 새로운 직종들이 미국에서 미래에 가장 유망한 직종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주간 <유에스뉴스앤드월드리포트> 최근호가 보도했다.

매년 ‘올해의 가장 유망한 직종’을 조사해온 이 잡지는 직업의 성장 예상치, 잠재적 수입, 삶의 질 등을 기준으로 올해 유망할 것으로 예상되는 25개 직종을 ‘최고 유망’, ‘유망’, ‘비교적 유망’ 등 세 단계로 나눠 발표했다.

25개 직종 가운데 연평균 소득 1~2위를 차지한 내과 의사(15만1000달러, 이하 괄호 안 수치는 연평균 소득)와 치과의사(12만달러) 등 전문학위가 필수적인 전통적 강세 직종들은 이번에도 ‘유망’ 등급을 받았다.

그러나 내과의사 보조(7만7800), 공인 간호사(5만9000), 펀드레이저(모금담당자, 7만8900), 직업관리사(6만800), 교육 심리학자(6만3000), 시스템 분석가(7만400) 등도 잠재적 성장력을 인정받아 의사들을 앞질러 ‘최고 유망’ 등급을 받았다.

또 한국에선 아직 익숙하지 않은 직종인 연설문 작성가(5만8000), 도시·지역설계사(3만8000), 검안사(9만8000) 등은 보험회계사(7만5000), 이과 의사(6만2000), 목사(7만8000), 엔지니어(7만2000), 정원설계사(4만9000), 경영상담사(9만6000), 의료과학자(8만8000), 약사(9만8천), 정치인·선출직 관리(미상) 등과 함께 ‘유망’ 등급을 받았다.

이와 함께 건축가(4만6000), 편집인(5만2000), 도서관 사서(4만9000), 교수(7만3000)는 ‘비교적 유망’한 직종으로 평가됐다.

보도는 베이비붐 세대이자 인터넷 세대인 오늘날의 미국 직업인들이 “더 부유하고 더 간단한 삶”을 추구하기 때문에 직종 선호도가 위와 같이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상수 기자, 연합뉴스 leess@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도쿄와 같은 상황”…오미크론 공포에 떠는 베이징올림픽 1.

“도쿄와 같은 상황”…오미크론 공포에 떠는 베이징올림픽

네덜란드, “남아공의 오미크론 발표 전 검사서 변이 확인” 2.

네덜란드, “남아공의 오미크론 발표 전 검사서 변이 확인”

6명 뛰다 ‘몰수패’ 포르투갈 축구팀, 알고보니 오미크론 13명 감염 3.

6명 뛰다 ‘몰수패’ 포르투갈 축구팀, 알고보니 오미크론 13명 감염

전세계가 백신 공조하라는 오미크론의 ‘접종 불평등’ 경고 4.

전세계가 백신 공조하라는 오미크론의 ‘접종 불평등’ 경고

프랑스 팡테옹에 흑인 여성 최초로 잠들었다 5.

프랑스 팡테옹에 흑인 여성 최초로 잠들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