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구글 ‘화성사진’ 서비스

등록 :2006-03-14 19:33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이 화성의 인공위성 사진을 보여주는 ‘구글 마스’ 서비스를 시작한다. 화성 탐사선 ‘마스 오디세이’와 ‘마스 글로벌 서베이어’가 보내온 자료를 이용해, 화성 표면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사진은 마스 오디세이가 적외선 카메라로 찍은 ‘마리너리스 계곡’의 모습. 어두운 부분은 온도가 낮고, 밝은 부분은 온도가 높은 곳이다.

미 항공우주국/AP 연합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튀르키예 두 지각판 충돌…100년 넘게 쌓인 압력 대폭발 1.

튀르키예 두 지각판 충돌…100년 넘게 쌓인 압력 대폭발

‘튀르키예 지진’ 하루새 4300명 넘게 사망…여진 계속 2.

‘튀르키예 지진’ 하루새 4300명 넘게 사망…여진 계속

[영상] 7초 만에 건물 ‘폭삭’…SNS가 전한 대지진 참상 3.

[영상] 7초 만에 건물 ‘폭삭’…SNS가 전한 대지진 참상

‘한글로’ 지진 상황 공유한 튀르키예인 "구조장비 한국 지원 절실" 4.

‘한글로’ 지진 상황 공유한 튀르키예인 "구조장비 한국 지원 절실"

“쓰던 산소호흡기 떼서 옆 환자에게…” 대지진이 할퀸 시리아 5.

“쓰던 산소호흡기 떼서 옆 환자에게…” 대지진이 할퀸 시리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전쟁에 반대하고 평화에 연대하는 한겨레에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