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우서우즈 틱톡 최고경영자가 23일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저우서우즈 틱톡 최고경영자가 23일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중국 업체가 소유한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최고경영자가 23일 미국 하원에 출석해 파상 공세에 시달렸다. 퇴출 위기에 직면한 중국 쪽 기업인이 미국 의회 청문회에서 방어에 나선 이례적 경우인데, 미국 정치권 흐름은 압도적으로 퇴출로 기운 상태다.

5시간 동안 이어진 청문회를 주관한 캐시 로저스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 위원장(공화)은 머리발언에서부터 저우서우즈 틱톡 최고경영자를 향해 “당신네 플랫폼은 금지돼야 한다”며 압박을 가했다. 로저스 위원장은 “오늘 이 청문회를 보는 미국인들은 틱톡은 중국공산당이 당신들을 감시하고, 당신들이 보는 것을 조작하고, 미래 세대를 착취하는 무기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의원들은 미국에서 1억5천만명이 쓰는 틱톡이 미국인들 정보를 중국 정부에 넘길 수 있고, 중국 쪽의 여론 조작 도구로도 쓰일 수 있다며 퇴출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쪽은 틱톡은 중국 정보기술(IT) 업체 바이트댄스가 소유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중국 정부가 데이터를 빼내고 악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의원들은 중국 정부의 인권 침해 행태까지 거론하며 몰아붙였다. 저우 최고경영자는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을 박해한다는 것을 인정하냐”는 질문에, 이런 문제에 대한 내용도 틱톡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광고

의원들은 틱톡이 청소년들에게 해롭다는 주장도 펼쳤다. 프랭크 펄론 의원(민주)은 “틱톡의 알고리즘이 자살 조장, 자해, 섭식 장애 등 10대에게 정서적 고통을 가하거나 악화시키는 영상을 추천한다는 점을 밝혀낸 연구가 있다”고 했다. 거스 빌리래키스 의원(공화)은 “당신들 기술은 말 그대로 죽음으로 이끄는 기술”이라고 주장했다.

50명 넘는 의원들이 참석한 청문회에서 집중 추궁을 당한 저우 최고경영자는 틱톡은 중국과는 별로 관련이 없고 미국에서 활발한 사업을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틱톡은 중국 본토에서는 사용할 수 없고, 우리 본사는 로스앤젤레스와 싱가포르에 있다”며 “우리는 미국에서 7천명을 고용하고 있다”고 했다. 또 “중국 정부가 틱톡 데이터에 접근했다고 볼 근거가 없다”며 “그들이 요구를 한 적도, 우리가 데이터를 제공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미국 데이터에 대한 외부의 접근이나 미국의 틱톡 생태계 조작 가능성에 대한 중요한 우려를 듣고 있다”며 “이런 문제를 실제 행동으로 해결해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광고
광고

저우 최고경영자의 설명은 전혀 먹히지 않았고, 여러 의원들이 그의 말을 중간에 끊으며 “못 믿겠다”고 반박했다. 안나 에슈 의원(민주)은 저우 최고경영자의 설명에 “터무니없다”며 “난 틱톡을 믿지 않는다”고 몰아붙였다.

틱톡은 보안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15억달러(1조9260억원)를 들여 미국 데이터를 미국 업체인 오라클의 서버에 저장하고 외부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저우 최고경영자는 “핵심은 미국인들 데이터는 미국인들이 감독하는 미국 업체가 미국 땅에 보관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틱톡은 싱가포르 출신 화교인 그가 중국 국적자가 아니라는 점도 강조해왔다. 저우 최고경영자는 퇴출을 막기 위해 미국 의원들과 언론을 접촉하며 적극적인 방어 활동을 해왔다.

광고

하지만 틱톡의 운명은 갈수록 위태로워지고 있다. 이날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틱톡이 안보에 위협이 되냐는 질문에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또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에 “어떤 식으로든 (틱톡 서비스를)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상·하원에는 행정부에 틱톡 사용을 전면 금지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법안도 발의돼 있다. 이미 미국 정부기관 단말기에서는 틱톡 사용이 금지됐다.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은 미국 행정부가 틱톡에 중국 쪽 지분을 없애지 않으면 완전히 퇴출시키겠다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브룩 오버웨터 틱톡 대변인은 이번 청문회에 대해 “저우 최고경영자는 의회의 질문에 답하려고 갔지만 불행히도 청문회는 정치적으로 눈길을 끌려는 분위기에 지배당했고, 우리가 추진하는 현실적 해법을 인정하지 않았다”고 <시엔엔>(CNN)에 말했다.

워싱턴/이본영 특파원

eb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