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서울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현대차의 미국 투자와 관련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서울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현대차의 미국 투자와 관련한 소감을 말하고 있다.AP 연합뉴스

한국을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헬로”(Hello)라고 간단히 답하는 데 그쳤다. 북핵 문제 등에 대해 미국이 아니라 북한이 응답해야 할 차례라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서울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현대차의 미국 투자와 관련한 소감을 말한 뒤 미국 <시엔엔>(CNN)방송 기자가 ‘김정은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라고 묻자 이렇게 답했다. 이후 몇 초간 멈춘 뒤 “끝”(period)이라고 덧붙였다. <시엔엔>은 “(바이든 대통령의 답변인) 간단한 인사말은 바이든 행정부가 평양과 외교를 다시 시작하려는 시도가 지금까지 성공적이지 않았던 점을 반영한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를 순방하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걱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지 준비하고 있다”라며 “그들의 행동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숙고해 온 만큼 이 질문이 그걸 뜻한다면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고도 말했다.

광고

앞서 21일 한-미 정상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만나기 위한 전제조건’에 대한 질문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만남에 대해 진지하고 진실됐는지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조기원 기자 garde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