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트위터 팔로어들을 상대로 한 투표로 거액의 지분 처분을 결정한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50)가 이번엔 버니 샌더스(80) 상원의원을 모욕했다.

머스크는 14일 샌더스 의원이 “극단적으로 많은 부를 가진 사람들이 합당한 몫(세금)을 내게 하자”는 글을 트위터에 올리자 “당신이 아직 살아 있다는 걸 잊고 있었네”라고 답글을 올렸다. 팔순의 대표적 진보 정치인의 나이를 걸고넘어지며 조롱한 것이다. 머스크는 “버니, 내가 주식을 더 팔면 되겠나? 그렇게 곧장 말하면 되지”라고도 했다. 주식을 더 팔아 세금을 내라는 말을 왜 돌려서 하냐고 타박한 셈이다.

머스크는 최근 테슬라 지분 처분 여부를 트위터 팔로어 투표에 부치며 민주당의 억만장자 증세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그는 이달 6일 지분 10%를 팔지 말지를 투표에 부친다고 밝혔고, 이튿날까지 진행한 투표에 6200만 팔로어들 중 351만여명이 참여해 57.9%가 매각에 찬성했다. 머스크는 당시 “난 어디로부터든 현금 급여나 보너스를 받은 바 없다”며 “다만 주식을 가졌을 뿐으로, 개인적으로 세금을 내려면 주식을 파는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광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로이터 연합뉴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로이터 연합뉴스

머스크는 투표 ‘가결’ 후 실제로 테슬라 주식 640만주를 69억달러(약 8조1399억원)에 팔았다. 투표 직전 테슬라 주식 종가는 주당 1222달러였지만, 이후 이런 돌출 행동 등의 여파로 주가가 내려가면서 머스크는 상대적으로 손해를 보는 거래를 했다. 지난 12일 매각한 120만주의 경우 평균 1030달러에 팔았다고 신고했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주에 15% 넘게 하락했다.

머스크는 약속한 지분 10%를 다 팔지는 않은 상태다. <시엔엔>(CNN)은 지금까지 4% 미만을 팔았고, 스톡옵션까지 포함하면 3%가 안 된다고 추산했다.

광고
광고

샌더스 의원은 머스크의 도발적 트위트에 답하지는 않았다. 대신 그의 보좌관 출신인 진보운동가 멀리사 번이 “여러분, 테슬라 주식 사지 맙시다. 모욕적 인간에게 보상을 주지 맙시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본영 기자 ebo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