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국제미국·중남미

델타 변이 확산에 미국 하루 8만여명 확진…마스크 다시 쓰나

등록 :2021-07-25 15:15수정 :2021-07-26 02:41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24일 뉴욕 센트럴파크에 사람들이 모여 ‘우리 아이들에게 마스크는 안된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백신접종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24일 뉴욕 센트럴파크에 사람들이 모여 ‘우리 아이들에게 마스크는 안된다” 등이 쓰인 피켓을 들고 백신접종 반대 시위를 하고 있다. 뉴욕/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각국 정부가 방역 대책에 비상이 걸렸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델타 변이가 124개 나라에서 보고됐다고 밝혔다고 <비비시>(BBC) 방송이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는 델타 변이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지배종이 되면서 몇 주 사이에 전 세계적으로 2억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미국에서는 델타 변이의 확산에 따라 한때 4천명 선까지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가 23일(현지시각) 8만2505명으로 다시 급증했다고 <뉴욕 타임스>가 집계했다. 주말인 24일에는 2만2472명으로 확진자가 다시 줄어들었지만, 이달 초 백신 접종 증가에 따라 한때 3~4천명 선까지 떨어졌던 것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치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마스크 착용 논란도 재점화했다. 애초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5월 13일 백신을 다 접종한 사람은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지침을 내놓았지만, 이제 다시 마스크를 쓰도록 지침을 바꿔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의 제롬 애덤스 전 단장은 이제 사람들이 백신을 맞았든 맞지 않았든 마스크를 벗고 있다며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미국인들이 다시 동참하도록 메시지를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백악관도 직원들 사이에 돌파 감염 사례가 나오자 백신 접종자들도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와 미주리 세인트루이스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고 있다.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도 검토되고 있다. 최근까지 부스터샷의 필요성에 대해 부정적이었던 조 바이든 행정부의 보건 담당 관료들의 입장도 바뀌고 있다고 <뉴욕 타임스>가 전했다. 특히 65살 이상 고령층과 면역 취약자 등이 부스터샷의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면역 취약자는 암이나 장기이식 환자, 에이즈 바이러스(HIV) 감염자 등으로 미국 인구의 2.7%가량으로 추산된다.

프랑스는 24일 신규 확진자가 2만5624명으로 지난 5월 5일 이후 최다를 기록했고, 이탈리아는 5140명, 영국은 3만1795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백신접종을 증명하는 보건증 소지자만 출입할 수 있는 공공장소를 확대하는 등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중·남미에서는 멕시코의 신규 확진자가 24일 1만5823명, 브라질이 23일 10만8732명을 기록했다. 아시아에서는 베트남이 24일 7968명이 새로 감염되면서 역대 최다로 집계되자, 호치민 봉쇄를 8월 1일까지로 연장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국제 많이 보는 기사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1.

접종률 71% 대 1.9%…확 기울어진 백신의 세계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2.

일 총리 도전 ‘이 여성’을 보라…난임·유산 끝 장애아의 엄마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3.

미-영, 오스트레일리아와 핵잠수함 협력…한국에도 ‘핵잠 개발’ 열리나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효능, 시간 지날수록 떨어져” 4.

화이자·모더나 “코로나 백신 효능, 시간 지날수록 떨어져”

미·영·호 오커스 동맹 역풍 커져…프랑스, 미-호 주재 대사 소환 5.

미·영·호 오커스 동맹 역풍 커져…프랑스, 미-호 주재 대사 소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