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직장·취업

‘월드클래스’ 80개사, 청년 1000여명 채용 나선다

등록 :2021-09-28 13:59수정 :2021-09-28 14:12

‘2021 월드클래스 잡 페스티벌’···온라인 채용 상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우수 중소·중견기업 특화 채용박람회인 ‘2021 월드클래스 잡 페스티벌’( https://worldclassjobfestival.kr)을 28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1주일 동안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한다.

올해로 9회째인 이 행사는 ‘월드클래스’ 기업 등 우수 중소·중견기업들이 참여해 일자리 정보와 취업 기회를 제공한다. 월드클래스 기업이란 정부 평가에서 세계적 전문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과 성장 의지·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인정받은 중소·중견기업을 말하며, 연구개발(R&D) 등에서 지원을 받는다. 현재 303개사가 선정돼 있다.

이번 행사에는 중소·중견기업 70개사와 공공기관 10개사 등 80개사가 참가해 1000명 남짓의 인력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박람회 기간 참여 기업 및 공공기관의 온라인 채용관이 상시 운영되며, 희망자는 홈페이지에서 직무기술서 작성을 거쳐 화상 채용상담을 신청할 수 있다. 기업 인사 담당자와 취업 전문가들이 답변하는 ‘고민 해결 토크쇼’ 방식의 채용 설명회, 기획·경영·마케팅 등 직무별 청년 현직자와 소통하는 화상 멘토링, 청년 수요에 맞춘 온라인 취업 특강도 진행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개막식 축사를 통해 “월드클래스 기업은 반도체와 바이오 등 핵심산업의 주체이며 지난 10년간 월드클래스로 선정된 중소기업의 3분의 1 이상이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는 등 잠재력이 매우 높은 기업”이라며 “지난 8년간 760여개 기업이 월드클래스 잡 페스티벌에 참가해 4000명 이상이 채용으로 연결되는 실적을 이뤄냈다”고 소개했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대통령실 이전비 1조원 질타에…추경호 “계산 납득 안 돼” 1.

대통령실 이전비 1조원 질타에…추경호 “계산 납득 안 돼”

무려 2조3441억원에…네이버는 왜 ‘미국판 당근마켓’ 사들일까 2.

무려 2조3441억원에…네이버는 왜 ‘미국판 당근마켓’ 사들일까

[단독] 쿠팡은 알바 놀이터…최상위 구매평 다섯 중 넷은 ‘조작’ 3.

[단독] 쿠팡은 알바 놀이터…최상위 구매평 다섯 중 넷은 ‘조작’

푸틴이 날린 4000조원…전세계 경기침체 닥친다 4.

푸틴이 날린 4000조원…전세계 경기침체 닥친다

대통령실·관저 리모델링, 42억→123억…계약 13번 바꿨다 5.

대통령실·관저 리모델링, 42억→123억…계약 13번 바꿨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