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직장·취업

‘비대면’ 방식 채용 확산…주요 대기업 10곳 중 7곳 활용

등록 :2021-09-05 10:59수정 :2021-09-06 02:37

한경연,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조사
10곳 중 6곳 ‘수시’ 채용 방식 활용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신입 직원 선발 방식을 정기 공채에서 수시 채용으로 바꾼 건 이미 대세를 이뤘고, 점점 더 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채용 과정에서 언택트(비대면) 방식을 도입하는 사례도 대폭 증가하고 있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맡겨 주요 기업들의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해 5일 내놓은 결과를 보면, 올해 대졸 신규채용에서 수시 채용을 활용한 기업 비중은 63.6%로 나타났다. 작년 조사 때(52.5%)에 견줘 11.1%포인트 높아졌다고 한경연은 밝혔다.

‘수시 채용만 진행한다’는 기업이 24.0%였고, ‘공채와 수시 채용을 병행한다’는 기업은 39.6%였다. 정기 공채만 진행하는 기업은 36.4%에 그쳤다. 매출액 순위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7~8월에 걸쳐 이메일을 통해 이뤄진 이번 조사에는 121개사가 응답했다고 한경연은 밝혔다.

하반기 채용시장 변화 흐름으로 ‘언택트 채용 도입 증가’(24.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경력직 채용 강화’ 22.5%, ‘수시 채용 비중 증가’ 20.3%, ‘4차 산업혁명 관련 분야 인재채용 증가’ 9.4%, ‘인공지능(AI) 활용 신규채용 증가’ 8.7%, ‘블라인드 채용 확산 등 공정성 강화’ 7.2%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졸 신규 채용에서 언택트 채용을 활용했거나 활용을 고려 중인 기업 비중은 71.1%로 작년(54.2%)에 견줘 16.9%포인트 높아졌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이 떠오르면서 관련 인재를 채용하려는 기업들의 움직임도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하반기 이에스지 관련 인재를 채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은 25.6%로, 이 조사를 시작한 상반기(14.5%)보다 11.1%포인트 늘었다.

올해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한 기업 비중은 32.2%로 나타났다. 이 중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은 53.8%,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35.9%, ‘작년보다 줄이겠다’는 기업은 10.3%로 조사됐다. 하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아직 세우지 못했다’는 기업이 54.5%, 신규채용 ‘0’인 기업은 13.3%였다.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거나 1명도 채용하지 않겠다는 기업이 10곳 중 7곳 꼴(67.8%)인 셈이다.

신규채용을 하지 않거나 채용 규모를 늘리지 않겠다고 답한 이유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내외 경제 및 업종 경기 악화’ 32.4%, ‘고용 경직성으로 인한 기존 인력 구조조정 어려움’ 14.7%,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 11.8%, 기타 32.3%였다. 기타 의견 중에선 ‘기업 내 수요부족’(90.9%)이 대부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영배 선임기자 kimyb@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1.

“블프 때 괜히 질렀다, 연말까지 참을걸” 널뛰는 환율, 감 잡기 어렵네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2.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거부’ 화물기사 찾으려 2차 현장조사 시작

공정위, 화물연대 ‘조합원 명단’ 요구…EU에선 있을 수 없는 일 3.

공정위, 화물연대 ‘조합원 명단’ 요구…EU에선 있을 수 없는 일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4.

규제 확 풀었는데…경기도 아파트값, 더 떨어졌다

둔촌주공 특공 미달 344 가구 일반공급으로…오늘 1순위 청약 5.

둔촌주공 특공 미달 344 가구 일반공급으로…오늘 1순위 청약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