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중기·스타트업

중소기업인·소상공인 6만6천명 채무 굴레 벗었다

등록 :2021-11-25 11:59수정 :2021-11-25 12:40

정책금융기관, 부실채권 1조7천억원 소각
중기부, ‘2021 재도전의 날’ 행사 개최
종로 뒷골목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종로 뒷골목 모습. 한겨레 자료사진

정책금융기관들의 1조7천억원 규모 부실채권 소각으로 중소기업인·소상공인 6만6천여명이 채무 굴레에서 벗어나 재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지역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정책금융기관들은 25일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열린 ‘2021 재도전의 날’ 행사에서 부실 채권 1조7천억원어치를 소각했다. 이날 소각된 부실 채권은 2018~2021년 사이 사실상 효력이 소멸됐다고 평가된 것들이다. 부실 채권 소각이란 대출금 가운데 회수가 불확실한 채권의 행사를 종결해 채무자의 상관 부담을 완전히 해소해주는 것이다.

중기부는 “지난 7월 발표한 ‘중소기업 신사업 진출 및 재기촉진 방안’ 후속 조치”라며 “중소기업인·소상공인 6만6천여명이 채무의 굴레에서 벗어나 재기를 꿈꿀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이어 “내년에도 정책금융기관 협력을 통해 3천억원어치 이상의 부실 채권이 소각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섭 선임기자 jskim@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홍남기 “다주택자 양도세 인하, 논의도 없었고 추진도 안 한다” 1.

홍남기 “다주택자 양도세 인하, 논의도 없었고 추진도 안 한다”

물가 더 오르고, 미국 긴축 빨라진다…‘O의 공포’ 세계 경제 새 국면 2.

물가 더 오르고, 미국 긴축 빨라진다…‘O의 공포’ 세계 경제 새 국면

‘대출’에 그친 소상공인 추가 지원…받아도, 못 받아도 ‘한숨’ 3.

‘대출’에 그친 소상공인 추가 지원…받아도, 못 받아도 ‘한숨’

철강회사 이미지 바꾸고 싶어…포스코 주가, 6% 뛴 이유는? 4.

철강회사 이미지 바꾸고 싶어…포스코 주가, 6% 뛴 이유는?

기재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반대…부작용 더 크다” 5.

기재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반대…부작용 더 크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