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현대제철 ‘안전·환경 자문위원회’ 발족

등록 :2019-05-21 15:40수정 :2019-05-21 16:56

각계 전문가 13명으로 구성
현장 점검 및 정책수립 조언
“종합안전개선대책 마련할 것”
21일 발족한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 위원들이 당진제철소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제철 제공
21일 발족한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 위원들이 당진제철소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제철 제공
현대제철은 안전 및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들로 ‘안전·환경자문위원회’를 구성한 뒤 이에 대한 첫걸음으로 종합안전개선 대책안 수립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제철 자문위는 학계·법조·안전·환경·보건 등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들로 이뤄져 안전·환경 분야에 대한 제반 현황을 검토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자문위원은 강민구 안전보건진흥원 원장, 김치년 한국산업보건학회 회장,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영무 전 한겨레신문사 사장, 정지연 용인대 교수(산업안전보건학) 등 13명이다. 자문위는 올 연말까지 7개월 동안 운영되며, 필요할 경우 활동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회사 쪽은 자문위 구성 배경에 대해 “안전한 친환경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사회적 덕망을 갖춘 전문가들의 객관적인 평가와 조언을 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자문위는 앞으로 현대제철이 추진할 ‘종합안전개선 대책안’을 비롯한 회사의 안전·환경 부문 정책수립에 조언하고, 회사 쪽은 이를 바탕으로 작업현장 평가 및 개선, 협력사·외주사 안전관리 강화, 환경설비 최적 운영방안 등을 통해 밀도 높은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쪽은 또 각 방안들이 전 사업장의 작업현장에 철저히 적용되도록 엄격한 관리감독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현대제철은 크고 작은 산업안전재해와 환경 이슈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 2월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외부 용역업체 직원이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고, 최근엔 이 공장에서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는 청산가리 원료인 ‘시안화수소’를 기준치를 훨씬 초과해 배출하고도 1년8개월이나 숨겨온 것으로 드러났다. 회사 관계자는 “최근 회사 내부적으로 안전과 환경 문제에 대한 심각한 자성이 있었다. 내부역량 결집은 물론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의 진단과 제안을 적극 활용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사업장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대선 기자 hongds@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논썰] 미국 이어 유럽까지! 한국 첨단산업 곳간 텅 비나 1.

[논썰] 미국 이어 유럽까지! 한국 첨단산업 곳간 텅 비나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42만명…2022 한국 ‘부자 보고서’ 2.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42만명…2022 한국 ‘부자 보고서’

한국 16강에 ‘가나초콜릿’ 매출 급상승…저도 먹고 있어요 3.

한국 16강에 ‘가나초콜릿’ 매출 급상승…저도 먹고 있어요

위믹스 상장 폐지=거래소의 갑질? 전문가들 “투자자도 책임” 4.

위믹스 상장 폐지=거래소의 갑질? 전문가들 “투자자도 책임”

“삼전 주식 31조 쏟아지면 시장 큰 충격”?…삼성 주장 따져봤다 5.

“삼전 주식 31조 쏟아지면 시장 큰 충격”?…삼성 주장 따져봤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