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는 지난 20일 인천 송도 사옥에서 사회적기업 ‘터치포굿’과 함께 버려지는 현수막을 활용해 나무에 입히는 내복을 만드는 업사이클링(Up-Cycling)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가치를 창출해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뜻한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포스코대우 임직원 200여명은 쓰고 버려진 폐현수막에 자투리원단을 활용하여 나무내복 300여개를 만들었다. 나무내복은 인천지역 초등학교 10곳에 전달돼 월동을 위해 땅 밑으로 내려가는 해충을 유인하는 역할을 한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직원은 “업사이클링을 통해 재활용품 인식이 바뀌었고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