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세계철강협회장이 18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회원사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최정우 세계철강협회장이 18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세계철강협회 회원사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홀딩스가 회사의 기후대응을 촉구하는 주주들의 모임인 ‘포스코불개미연대’의 탄소 배출량 감축 요구에 석탄 대신 수소를 활용하는 제철 기술(수소환원제철)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수소와 재생에너지 공급이 필요하다는 답을 했다.

20일 <한겨레>가 입수한 포스코홀딩스가 포스코불개미연대 소속 기후변화청년모임 빅웨이브에 보낸 ‘공개주주서한 회의의 건’을 보면,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 100%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초기 투자 계획을 마련하라’는 빅웨이브의 질문에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서는 포스코의 기술개발뿐 아니라 정부 차원의 인프라 구축을 통한 경제적이고 원활한 수소와 재생에너지 공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삼성전자도 기후환경단체 요구로 아르이100(RE100·재생에너지 전력 100% 사용)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재생에너지 보급량이 적어 전환이 어렵다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두 회사 모두 생산·제조 부문의 친환경 전환 과정에서 ‘재생에너지 공급 확대’의 필요성을 언급한 모양새다.

포스코홀딩스는 또 2023년 하반기 이후 준공 예정인 최신 석탄화력발전소 ‘삼척석탄블루파워’(포스코에너지 29%·포스코건설 5% 지분)의 가동 중단을 묻는 질문에는 “노후 석탄발전원부터 순차 폐기해야 한다”며 “다만 책임 준공 의무를 이행하고 운영이 안정화되는 시점에 (삼척발전소)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의 고로 운영 등 해외사업장에서의 탄소배출량 감축 과제에 대해서도 “국가별 재생에너지 여건과 당사의 수소환원제철 기술개발 추이 등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17~18일 세계철강협회 상반기 정기회의에서 세계철강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해 “탄소중립을 위해 업계가 노력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광고

앞서 포스코불개미연대는 지난달 17일 주주총회를 앞두고 기후 대응을 위한 목표 강화와 이행 촉구 요구를 담은 공개 서한을 포스코홀딩스에 보낸 바 있다. 이번 답변은 서한을 보낸 시점으로부터 한 달 뒤 이뤄졌다. 포스코불개미연대·빅웨이브는 포스코 쪽 답변에 대해 “기술이 확보되는 2026년부터 배출원 단위별 감축 목표를 수립한다는 점이 실망스럽다. 구체적 데이터나 근거없이 기존 목표만 고수한다는 입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우리 기자 ecowoor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