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산업·재계

이번엔 현대제철…직원들 ‘100억대 횡령’ 의혹

등록 :2022-07-06 19:21수정 :2022-07-07 01:30

블라인드에 먼저 ‘사내 횡령’ 주장 게시글 올라와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허위 발주대금 지불한 듯
현대제철 “내부감사 진행…아직 확인된 바 없다”
현대제철은 6일 사내 횡령 의혹이 나와 내부 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현대제철은 6일 사내 횡령 의혹이 나와 내부 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금융권에 이어 철강업계에서도 100억원대 사내 횡령 의혹이 불거졌다. 현대제철 직원들이 유령회사를 차려 100억원가량을 빼돌렸단 의혹이 제기돼 내부 감사가 진행 중이다.

현대제철은 사내 횡령 사건을 인지하고 내부 감사를 벌이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 등에 현대제철 일반직·기능직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유령회사를 설립해 부품 단가를 부풀리고 허위 발주 대금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100억원가량을 횡령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들이 단가를 부풀린 부품은 와류방지기로 전해진다. 와류방지기는 보일러 드럼의 내부에 있는 강수관 입구에 설치하는 장치로, 일부 물의 흐름이 교란돼 본류와 반대 방향으로 소용돌이치는 와류 때문에 강수관 내에 기포가 흡입되는 걸 방지하기 위해 작은 구멍을 뚫은 판 또는 관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블라인드에 글이 올라오기 전부터 감사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현재까지 사실로 확인된 바는 아무것도 없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추후 적절한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해에도 내부 직원의 절도 행각이 발각돼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진제철소 특수강부서에서 근무하던 직원이 철강제품 제작 공정에 쓰이는 부원료인 니켈을 100여 차례에 걸쳐 빼돌렸고, 총 75톤(t)을 고물상에 판매해 15억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 당시 피의자는 이 돈으로 경기 성남시 아파트를 비롯해 외제차와 명품 등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태호 기자 ec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원칙 없는 광복절 ‘회장님’ 사면 1.

재판 중에도, 원정도박에도…원칙 없는 광복절 ‘회장님’ 사면

골목상권 침해?…대형마트 ‘반값치킨’ 이번엔 당당했다 2.

골목상권 침해?…대형마트 ‘반값치킨’ 이번엔 당당했다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3.

‘내 주식처럼 사르르 녹는’…이마트24 신제품 하루 만에 취소

유럽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의무화’ 카드…K배터리 발목 잡을까 4.

유럽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의무화’ 카드…K배터리 발목 잡을까

소상공인 전자도서관 개관…무료로 빌려줍니다 5.

소상공인 전자도서관 개관…무료로 빌려줍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