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서 유튜브에 접속하면 곧 지원이 중단된다는 노란색 안내창을 볼 수 있다. 유튜브 화면 갈무리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서 유튜브에 접속하면 곧 지원이 중단된다는 노란색 안내창을 볼 수 있다. 유튜브 화면 갈무리

오는 3월부터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서는 유튜브를 볼 수 없다. 유튜브 이용자들이 개인용컴퓨터(PC)에서 유튜브를 보려면 크롬·파이어폭스·오페라·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등 다른 브라우저를 이용해야 한다.

유튜브 쪽은 9일 현재 ‘유튜브 고객센터’를 통해서 “유튜브는 더 이상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지원하지 않는다"며 "유튜브를 계속 사용하려면 브라우저를 크롬으로 업데이트 하라”고 안내하고 있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통해서 유튜브에 접속하면 상단에 “이 브라우저는 곧 지원이 중단됩니다. 최적의 환경을 위해 브라우저를 업데이트 하세요”라는 노란색 공지도 볼 수 있다.

유튜브는 정책을 바꾼 이유를 “최적의 시청 환경을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유튜브는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 화면 구성과 유튜브 작동방식 등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꾸준히 개선해왔다. 그동안은 유튜브가 최신 버전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내놓아도 기존 버전에 대한 접근 권한을 열어두어서, 최신 버전의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호환되지 않는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로도 유튜브를 볼 수 있었다.

광고

세계 평균에 비해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사용 점유율이 높은 한국 이용자들은 유튜브의 이같은 조치 때문에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탯카운터 자료를 보면, 올 1월 기준으로 한국의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차지하는 비율은 7.57%로 전세계 점유율(1.68%)보다 크게 높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