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폴더블 태블릿 시제품을 접어 노트북 컴퓨터처럼 사용하는 모습. 사진출처 씨넷.
레노버 폴더블 태블릿 시제품을 접어 노트북 컴퓨터처럼 사용하는 모습. 사진출처 씨넷.

레노버가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 태블릿 기기의 시제품(프로토타입)을 선보였다고 미국 정보기술(IT)매체 <씨넷>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제품은 씽크패드 X1 폴더블 프로토타입으로 13인치 4:3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2K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화면을 펼치면 대형 태블릿으로, 화면을 접으면 스크린 키보드를 활용해 9.6인치 노트북 컴퓨터로 활용할 수 있다.

광고
레노버 폴더블 태블릿 시제품을 반으로 접어 책처럼 활용하는 모습. 사진출처 씨넷.
레노버 폴더블 태블릿 시제품을 반으로 접어 책처럼 활용하는 모습. 사진출처 씨넷.

레노버는 이 시제품을 씨넷 등 취재진에게 사용해볼 수 있도록 했다. 씨넷은 노트북처럼 썼을 때 키보드는 잘 작동하지만 약간의 연습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레노버는 블루트스 키보드를 출시해 미니 올인원 데스크톱 컴퓨터처럼 쓸 수도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한다.

물론 이 제품 역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처럼 디스플레이의 내구성과 관련해선 의구심이 제기된다. 이에 레노버는 제품 경첩(힌지) 수명을 두 배로 늘리는 새 장치를 시험하고 있다고 밝혔다. 갤럭시폴드의 문제점을 파악해 해소할 수 있다는 것이 레노버의 설명이다. 이 제품의 출시는 2020년 이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광고
광고

김진철 기자 nowhere@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