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임팩트와 소풍벤처스가 15일 기후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 겸 카카오임팩트 이사장(왼쪽)과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가 이날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임팩트와 소풍벤처스가 15일 기후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 겸 카카오임팩트 이사장(왼쪽)과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가 이날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계열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와 임팩트 투자 전문업체 소풍벤처스가 기후변화에 대응할 기술 솔루션을 함께 찾는다.

카카오임팩트와 소풍벤처스는 15일 기후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기후위기에 대응하려면 혁신적인 기후기술 개발과 확대가 필요하다는 공감대 아래 ‘카카오 임팩트 클라이밋’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한다. 우선 연구자, 창업자, 활동가, 투자자, 미디어 등 다양한 기후기술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기후기술 산업 동향과 유망 스타트업 사례를 공유하는 행사를 정기적으로 연다. 또 대학 및 미디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교육·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 기후기술 저변을 넓히고, 관련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에 필요한 만남과 협력의 장을 마련한다.

광고

카카오임팩트는 국내 대표 기후기술 스타트업 투자사 ‘인비저닝파트너스’가 새로 조성 중인 ‘인비저닝 임팩트 솔루션 펀드’에도 출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국내 기후기술 초기 창업자들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홍은택 카카오 대표 겸 카카오임팩트 이사장은 “기후기술은 탄소중립을 앞당기는 혁신적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핵심 경쟁력이 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기술을 활성화하고, 관련 스타트업 발굴·육성과 창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한상엽 소풍벤처스 대표는 “여러 분야의 전문성을 가진 인재들이 장벽을 허물고 기후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으로 유입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인선 기자 re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