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IT

네이버 ‘주3일’ 출근한다…100% 재택도 가능

등록 :2022-05-04 15:31수정 :2022-05-05 02:25

네이버 누리집 갈무리
네이버 누리집 갈무리

네이버가 ‘주 3일 현장출근’ 혹은 ‘전면 원격근무’ 중 한가지를 고르는 방식의 새 근무제도를 마련했다. 최근 라인플러스가 ‘해외 원격근무’를 허용한 데 이어, 네이버 역시 직원들이 코로나19 대유행 종식 이후에도 원격근무를 이어가게끔 한 것이다. 네이버의 이번 결정은 카카오 등 ‘포스트 코로나’ 근무 형태를 고민 중인 다른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네이버는 오는 7월부터 재택 등 원격근무 허용을 골자로 하는 ‘커넥티드 워크’(Connected Work) 제도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새 제도가 시행되면, 네이버 임직원들은 두 가지 근무형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하나는 월 평균 주 3일 이상 사무실에 출근하는 ‘부분 원격근무’ 방식이다. 예를 들어, 4주로 구성된 올 7월의 경우 월 12일 이상 사무실에 나오면 된다. 다른 하나는 주 5일 ‘전면 원격근무’ 방식이다. 꼭 자택이 아니더라도 제주도 등 원하는 장소에서 업무에 접속하면 된다.

회사는 부분 원격근무를 택하는 직원들에게는 사무실 내 고정 좌석을 제공하기로 했다. 전면 원격 근무를 선택하고 사옥 출근 시에는 공유 좌석을 이용할 수 있다. 공유 좌석에도 모니터 등 업무 편의를 위한 장비가 갖춰져 있다.

네이버는 보도자료를 내어 “각 임직원은 두 근무제 중 하나를 자유롭게 택할 수 있다. 업무 공간에 대한 직원들의 자율성을 넓혀 자율과 신뢰에 기반한 업무 문화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직원들의 반응은 대체로 ‘환영’이다. 앞서 최근 네이버가 새 근무제에 대한 직원들의 선호도를 설문한 결과, 주 1∼4일 오피스에 출근하는 ‘하이브리드’(혼합형)를 원한다는 응답이 52%, 주 5일 원격근무를 희망한다는 응답이 42%였다. 회사가 직원들의 희망을 반영해 근무제를 설계한 것으로 해석된다.

네이버의 한 직원은 <한겨레>에 “제주도에 에어비앤비(공유주택) 등을 빌려 ‘한달 살기’, ‘6개월 살기’ 등을 하겠다며 반가워하는 동료들도 있다”며 “리더(부서장)들이 팀원들의 자유로운 선택을 보장해주면 좋겠다. 업무 자율성을 높여 능률을 끌어올리는 제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의 이번 방침은 다른 아이티(IT) 기업들의 포스트 코로나 근무제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네이버 계열의 라인플러스가 전면 원격근무는 물론, 해외에서의 원격 근무도 허용하면서 아이티기업 종사자들의 부러움을 산 바 있다. 카카오의 경우 다음달까지는 전면 원격근무를 허용하고, 이후 근무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개편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천호성 기자 rieux@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한화 3남’ 김동선, 미국 국민버거 ‘파이브가이즈’ 국내 론칭 1.

‘한화 3남’ 김동선, 미국 국민버거 ‘파이브가이즈’ 국내 론칭

우리가 외환보유액 세계 8위라고? “착시효과” 있다 2.

우리가 외환보유액 세계 8위라고? “착시효과” 있다

‘리뷰 500개 갖고 오라’는 쿠팡…중기부 “소상공인 갑질 해당” 3.

‘리뷰 500개 갖고 오라’는 쿠팡…중기부 “소상공인 갑질 해당”

‘돈 내면 추가 콜’…카카오모빌리티, 대리운전 프로서비스 “단계적 폐지” 4.

‘돈 내면 추가 콜’…카카오모빌리티, 대리운전 프로서비스 “단계적 폐지”

다시 짚는 ‘론스타’ 산업자본 의혹…‘은행법은 고무줄 잣대?’ 5.

다시 짚는 ‘론스타’ 산업자본 의혹…‘은행법은 고무줄 잣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