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가상통화 거래소 ‘코인레일’ 해킹…400억원 상당 피해

등록 :2018-06-11 08:50수정 :2018-06-11 14:00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주요 가상통화 10% 동반하락
코인레일 누리집 갈무리
코인레일 누리집 갈무리
거래량 기준 국내 7위의 가상통화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당해 400억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해킹 여파로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통화 시세가 10% 넘게 하락했다.

지난 10일 코인레일은 누리집 공지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가상통화 일부를 해킹당했다고 밝혔다. 해킹당한 가상통화는 펀디엑스, 엔퍼, 애스톤 등 9종으로 피해액은 4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 사실을 밝힌 코인레일은 10일 새벽 2시부터 거래를 멈추고 서버 점검에 들어갔다.

코인레일 쪽은 유출된 코인의 3분의 2는 동결하거나 회수했지만, 나머지 3분의 1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사고는 이번이 세번째이고 가장 큰 규모다. 앞서 해킹 사고로 야피존(유빗의 전신)이 55억원, 유빗이 172억원 상당의 피해를 당한 바 있다. 국내 거래소 해킹 소식에 전세계 가상통화 시장도 출렁였다. 해킹 소식이 알려진 뒤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주요 가상통화는 10% 안팎으로 급락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크레인도 빼는 ‘최대 재개발’ 둔촌주공…진짜 희생양은 ‘이들’ 1.

크레인도 빼는 ‘최대 재개발’ 둔촌주공…진짜 희생양은 ‘이들’

역대급 53조원 ‘세수 호황’의 3대 미스터리 2.

역대급 53조원 ‘세수 호황’의 3대 미스터리

[단독] 에디슨EV 10만 개미 울린 ‘유령 컨설팅’…현대사료에도 손 뻗었다 3.

[단독] 에디슨EV 10만 개미 울린 ‘유령 컨설팅’…현대사료에도 손 뻗었다

아모레퍼시픽 ‘35억 횡령’ 직원 중 1명은 전 대표 아들 4.

아모레퍼시픽 ‘35억 횡령’ 직원 중 1명은 전 대표 아들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5.

경남 고성∼창원시 연결 ‘국도 14호선’ 18일 전면 개통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