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증자일정 지연 겪던 케이뱅크 1500억원 증자결의

등록 :2018-05-30 15:51

주식대금 납입일은 7월12일
1500억원 규모 2차 증자
신주 3천만주 중 600만주 전환주
의결권 없는 신주로 실권 대비
케이뱅크는 지난 4월3일 영업개시 1돌을 맞았다. <한겨레> 자료 사진
케이뱅크는 지난 4월3일 영업개시 1돌을 맞았다. <한겨레> 자료 사진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30일 이사회를 열어 보통주 2400만주, 전환주 600만주를 주당 5천원에 증자해 1500억원 자본금을 늘리기로 결의했다. 설립 당시 초기 자본금에 대한 주주사별 보유 지분율에 따라 신주를 배정할 계획으로, 주식대금 납입일은 7월12일이다. 기존 주주들이 배정받은 신주를 실권했을 때 통신업체인 케이티 등 주요 주주가 이를 흡수해야 할 경우를 대비해 의결권이 없는 전환주를 600만주 배정한 것으로 보인다. 케이티는 주요 주주로 케이뱅크의 경영 운전대를 잡고 있지만 비금융주력자인 탓에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 소유를 제한하는 ‘은산분리 규제’ 아래에서는 의결권 있는 지분을 늘리는 데 한계가 있다.

금융주력자인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최대 주주인 카카오뱅크는 일찌감치 안정적 증자를 마친 것과 달리 케이티 등 20개 주주사의 지분관계가 뒤얽힌 케이뱅크는 번번이 증자에 한계를 표출해왔다. 지난해 9월 1천억원 규모 유상증자 땐 기존 주주사 19곳 중 7곳이 실권하면서 비금융회사인 부동산개발사를 새 주주로 맞아들였다. 이후 2차 추가 증자 일정은 지난해 연말에서 올해 연초로, 다시 올해 1분기로 순연됐으며, 결국 2분기 중인 5월 말에서야 이사회가 열렸다. 은행업은 자본금이 모자라면 대출 여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공격적인 영업을 할 수가 없다. 지난해에도 대표 직장인 신용대출 상품이 판매 중단을 겪기도 했다. 케이뱅크 쪽은 향후 계획에 대해 “시장 상황 등 고려해 고객에게 더 나은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기존 상품 재정비와 신규 상품 출시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세라 기자 seraj@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미국 관세 맞고도 주가 급등한 넥센타이어, 그 사연은 1.

미국 관세 맞고도 주가 급등한 넥센타이어, 그 사연은

삼성 ‘급식 몰아주기’, 이재용 승계에 활용?… ‘프로젝트G’ 실체는 2.

삼성 ‘급식 몰아주기’, 이재용 승계에 활용?… ‘프로젝트G’ 실체는

HMM, 세계 8위 해운사로…“아직 ‘배’ 고프다” 3.

HMM, 세계 8위 해운사로…“아직 ‘배’ 고프다”

은행, 거래소 ‘위장 벌집계좌’ 거래중지…“사실상 전쟁 상황” 4.

은행, 거래소 ‘위장 벌집계좌’ 거래중지…“사실상 전쟁 상황”

‘15개-89개’…테슬라와 현대차의 ‘버튼’은 거꾸로 간다 5.

‘15개-89개’…테슬라와 현대차의 ‘버튼’은 거꾸로 간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