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금융·증권

토스뱅크, ‘이자 연 2%’ 파킹통장 1억 초과 금액은 제외하기로

등록 :2021-12-03 16:05수정 :2021-12-03 16:10

대출중단에 경영부담 덜기 위한 조처
토스뱅크 제공
토스뱅크 제공

지난 10월 ‘하루만 맡겨도 연 2% 이자’를 지급하는 수시입출금 통장을 출시해 화제가 된 토스뱅크가 내년부터 1억원 초과 예금에는 0.1%의 낮은 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가계대출 총량 규제로 대출 규모를 충분히 확대하지 못하게 되자 비용 절감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토스뱅크는 3일 보도자료를 내어 “토스뱅크 통장이 내년부터 1억원 이하 예치금에는 기존 연 2% 금리(세전)를 적용하지만 1억원을 초과하는 금액은 변경된 금리인 연 0.1% 금리(세전)를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고객이 1억1천만원을 토스뱅크 통장에 맡길 경우 1억원까지 연 2% 이자를 받지만 1억원을 초과하는 1천만원에는 연 0.1% 이자를 받는다.

이자 지급 방식은 그대로다. 고객이 맡긴 금액과 기간에 따라 매달 셋째주 토요일에 이자를 일할 계산해 지급한다.

지난 10월 출범한 토스뱅크는 올해 대출 한도 5천억원을 열흘 만에 소진하고 현재 대출 취급을 중단한 상태다. 내년에도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기조가 이어져 대출 영업을 공격적으로 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때문에 시중은행에 비해 파격적인 조건의 ‘연 2% 예금통장’이 경영상 부담으로 작용해 일부 고액 예치자의 예금이자를 축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토스뱅크는 “더 많은 고객에게 가장 좋은 혜택을 지속해서 제공하기 위한 방침”이라며 “약 99%에 달하는 고객은 기존과 변함없는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첫 날 시멘트 운송기사 350명에게 명령서 교부” 1.

국토부 “업무개시명령 첫 날 시멘트 운송기사 350명에게 명령서 교부”

버터도 안 들어간 ‘버터맥주’, 왜 이렇게 비싼가 봤더니… 2.

버터도 안 들어간 ‘버터맥주’, 왜 이렇게 비싼가 봤더니…

쿠팡에서 비비고·햇반 못 산다…상품 발주 일방 중단 3.

쿠팡에서 비비고·햇반 못 산다…상품 발주 일방 중단

기재부 ‘사회적경제 부서’ 통폐합 추진에…“세계추세 역행” 4.

기재부 ‘사회적경제 부서’ 통폐합 추진에…“세계추세 역행”

‘원피스 빵’까지 나왔다…캐릭터는 인기를 타고, 10년 만에 부활 5.

‘원피스 빵’까지 나왔다…캐릭터는 인기를 타고, 10년 만에 부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