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통신·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여한 차량용 반도체 생산기업 엔엑스피(NXP) 부스의 전시물. 연합뉴스
지난해 1월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정보통신·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여한 차량용 반도체 생산기업 엔엑스피(NXP) 부스의 전시물. 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은 지난 7일부터 일주일간 휴업에 들어갔다. 이 회사의 세단 모델 그렌저와 소나타를 만드는 아산공장도 12~13일 이틀간 문을 닫았다. 한 개당 겨우 1~2달러 수준인 차량용 반도체 칩(MCU·마이크로컨트롤유닛)을 구하지 못 했기 때문이다. 엠시유는 차량 전장시스템을 제어하는 역할을 한다. 자동차에 들어가는 차량용 반도체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핵심 부품이다.

엠시유를 포함한 차량용 반도체는 최근 몇 달 간 주요 생산업체들이 자연재해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전 세계적인 수급난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2월 미국 텍사스주의 기록적인 한파로 전력 공급이 끓기면서 이 지역에 자리한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1·2위 기업인 엔엑스피(NXP)와 인피니언의 생산공장이 멈췄다. 지난달 19일에는 3위 기업인 일본 르네사스의 공장이 화재로 발생해 일부 장비가 손상돼 현재까지 복구 중이다. 그 결과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곳은 역시 완성차업계다. 지난 2월 공장 가동을 중단해 이달 10일 생산을 재개할 예정이었던 미국 캔자스주와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제너럴모터스(GM) 공장은 다음달 10일까지 휴업을 연장했다.

문제는 한 차례 생산이 중단된 반도체 공장을 재가동하려면 수개월이 걸린다는 점이다. 초정밀 공정을 거쳐 생산되는 반도체는 생산라인의 적정 온도와 습도 등이 최적화된 상태가 중요하기 때문에 1년 내내 24시간 멈추지 않고 가동된다. 이 때문에 최근 피해를 입은 반도체 공장들이 사고 이전 수준으로 생산력을 회복하는 데 최소 2개월이 더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광고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산업 규모를 자랑함에도 불구하고, 차량용 반도체의 경우 98%를 국외에 의존하고 있다. 차량용 반도체의 수익성이 매우 낮기 때문이다. 자동차 한 대당 들어가는 반도체의 총 단가는 400~600달러(차량가격 대비 2~3%) 수준이다. 국내 반도체 생산업체 입장에선 기술이 없어 못 만드는 게 아니라 수익을 고려해 안 만들었던 셈이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