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수출 화물 선적. 연합뉴스
부산항 수출 화물 선적. 연합뉴스

5월 들어 10일까지 수출이 지난해보다 46% 이상 급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수출 충격이 더 커지는 추세다.

11일 관세청이 발표한 5월 1~10일 수출입 현황을 보면, 이 기간 수출은 6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3%(59억6천만달러) 줄었다. 조업일수(5일)가 전년(6.5일)보다 1.5일 적어, 이 차이를 반영한 일평균 수출액은 30.2%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7.8%), 무선통신기기(-35.9%), 석유제품(-75.6%), 승용차(-80.4%) 등 주요 수출 품목들이 대부분 많이 감소했다. 반면 선박은 55% 늘었다.

광고

수출 상대국별로도 중국(-29.4%), 미국(-54.8%), 유럽연합(-50.6%), 베트남(-52.2%), 일본(-48.4%) 등 주요 교역국 모두 하락했다.

1~10일 수입은 96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2%(56억5천만달러) 감소했다. 이에 따라 1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약 26억달러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반도체(-18.6%), 원유(-73.8%), 기계류(-19.9%), 정밀기기(-20.1%)등 수입액이 줄었다.

광고
광고

지난 4월의 수출 증가율은 -24.3%였는데, 이달 들어 감소 폭이 더 커지고 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7일 “4월 수출 하락은 유가 하락 및 미국·유럽 등 주요국 봉쇄조치에 따른 영향이 나타난 결과로서, 향후 수출도 주요국 코로나 확산 추이 및 경제활동 재개 등에 영향을 받으며 높은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