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자료 이미지.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5년 동안 전국의 우체통에서 발견된 분실물 중에는 카드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우체통 속에서 꺼낸 현금도 20억원에 달해, 매년 평균 4억원의 현금 분실물이 우체통에서 발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윤상직 의원(자유한국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우체통에서 발견된 주인 잃은 분실물은 모두 754만개에 이른다.

품목별로 보면 카드가 401만8419개로 가장 많았고, 이어 주민등록증이 117만1798개, 지갑이 81만3055개 순이었다. 운전면허증과 유가물 등 기타 물품은 155만3570개였다.

광고

우정사업본부는 지갑과 카드 등은 경찰서에, 주민등록증은 지자체에 송부해 주인에게 돌려주고 있다. 분실한 사람이 직접 우체국을 방문해 물품을 찾아가는 경우도 있다.

특히 최근 5년 동안 우체통에서 발견된 현금은 19억5833만720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연락처가 확인돼 분실자에게 전달된 현금은 3000만원(1.5%)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서로 송부됐다. 현금의 경우 경찰서로 옮겨진 뒤 9개월이 지나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국고로 귀속된다.

광고
광고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와 함께 주인 잃은 휴대전화를 찾아주는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 5년 동안 총 19만4658대의 휴대전화가 우체통에서 수거됐다.

윤상직 의원은 “분실물 수거, 분류, 발송 등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우체국 직원들이 업무 과중과 더불어 본연의 업무에 지장을 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관계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우체국 직원들의 업무 과중을 줄이고 비용과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는 분실물 처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효실 기자 tran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