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한국 ‘동전 없는 사회’ 오나?

등록 :2016-01-12 21:03

동전
동전
한은, 2020년까지 도입 검토
거스름 동전은 카드에 입금
한국은행이 시중에서 동전 사용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한은은 12일 내놓은 ‘중장기 지급결제업무 추진 전략’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올해부터 선진국의 ‘현금없는 사회’(cashless society) 모델을 연구해 우리나라에서 ‘동전없는 사회’(coinless society)의 도입 가능성을 점검하기로 했다. 박이락 한은 금융결제국장은 “소액결제망을 통한 동전 없는 사회에 대한 연구를 곧바로 시작할 것”이라며 “동전은 사용하기 불편하고 관리비용도 많이 든다”고 말했다. 한은은 관련 연구를 거쳐 2020년까지 동전없는 사회로 가는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동전없는 사회가 되면 지금처럼 10원, 50원, 100원, 500원짜리 동전 대신 충전식 선불카드 등 다른 결제 수단이 활용될 전망이다. 예를 들어 상점에서 현금 1만원으로 9500원짜리 상품을 구입할 때 거스름돈 500원을 받지 않고 가상계좌와 연계된 선불카드에 500원이 입금되는 방식이다. 다만, 한은은 동전없는 사회가 되더라도 동전 사용을 아예 금지하는 것은 염두에 두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스웨덴, 덴마크, 네덜란드 등 유럽의 일부 국가는 현금없는 사회를 목표로 현금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박 국장은 “우리나라가 현금없는 사회로 바로 가기에는 아직 법적 제약이 많다”고 설명했다.

동전 발행액은 지난해 10월 현재 2조2500억원으로 전체 화폐발행액(84조5891억원)의 2.7%를 차지하고 있다. 500원짜리(금액 기준)가 1조1333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100원짜리 9316억원, 50원짜리 1023억원, 10원짜리 830억원, 5원(1원 포함)짜리 16억원 차례다.

이재명 기자 miso@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부자 감세’ 하더니 4년 만에 세수 결손…7천억 ‘펑크’ 1.

‘부자 감세’ 하더니 4년 만에 세수 결손…7천억 ‘펑크’

대기업 인재상 1위는 ‘도전 정신’ 아니고 이것 2.

대기업 인재상 1위는 ‘도전 정신’ 아니고 이것

호떡·어묵도 이겼다…‘겨울 간식지도’ 1등 메뉴는? 3.

호떡·어묵도 이겼다…‘겨울 간식지도’ 1등 메뉴는?

‘난방비 폭탄’ 58만원 찍힌 관리비, 정부는 뭘 하는 걸까요 4.

‘난방비 폭탄’ 58만원 찍힌 관리비, 정부는 뭘 하는 걸까요

아이폰 등장에 비견될 ‘챗GPT 돌풍’에…국내 관련주 폭등 5.

아이폰 등장에 비견될 ‘챗GPT 돌풍’에…국내 관련주 폭등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