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단독] 원자력 발전 비중, 28년만에 최저

등록 :2013-07-31 08:11수정 :2013-07-31 10:25

6월 24.2%…발전량 1년 전보다 23% 줄어
“원전 의존도 낮출수 있는 가능성 보여줘”
국내 발전량 가운데 평균 30%를 차지하던 원자력 발전량 비중이 지난 6월 24.2%를 기록하며 28년 만에 처음으로 25% 밑으로 떨어졌다. 부품 서류 위조와 잦은 고장으로 원전이 무더기로 정지된 결과가 반영된 것이지만, 우리 사회의 원전 의존도를 지금보다 낮출 수 있는 상징적인 수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최근 발표된 한국전력의 ‘6월 전력통계 속보’를 보면, 6월 전체 발전량 4만502GWh 가운데 원자력 발전의 비중은 9798GWh로 24.2%를 차지했다. 30일 시민단체인 에너지정의행동은 “한전과 전력거래소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985년 8월(16.8%) 이후 처음으로 월간 원자력 발전 비중이 25% 이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전체 발전량은 1% 늘었지만, 원자력 발전량은 지난해 같은 달(1만2770GWh)보다 23.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 석탄(7.3%), 가스(16.1%) 등의 발전량은 지난해보다 늘었다.

이는 5월 말 원전 부품 서류위조 사건 뒤 원전이 무더기로 정지된 탓이다. 또 지난해 11월 30년 설계수명이 끝나 수명연장(계속운전) 심사를 받고 있는 경북 경주의 월성원전 1호기, 증기발생기 수리로 1년 넘게 정지된 경북 울진의 한울(울진)원전 4호기 등이 장기간 가동을 멈추고 있는 상황도 반영됐다.

30%를 웃돌던 국내 원자력 발전 비중은 2011년 29.9%, 2012년 28.3%로 떨어지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원자력 발전 비중을 2030년까지 59%까지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원자력의 비중은 오히려 감소했다.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는 “원자력 비중이 떨어지는 것은 앞으로 적극적인 탈핵정책을 추진할 경우, 핵 발전 의존도를 더욱 낮출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준 기자 gamja@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포토] 박근혜 대통령의 여름휴가…뻘쭘해진 청와대
삼성·현대차에서 강연한 김상조 교수 “임원 분위기 너무 달랐다”
전기차 181년…언제쯤 대세 될까
‘그랜저 검사’ 여전히 처벌 못한다…누더기로 통과된 ‘김영란법’
[화보] 150t 상판이 와르르…방화대교 사고 현장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현대아울렛 화재 정지선 회장 “고인·유족께 사죄…책임 통감” 1.

현대아울렛 화재 정지선 회장 “고인·유족께 사죄…책임 통감”

환율 1430원 돌파…코스피·코스닥 3.0~5.0% 폭락 2.

환율 1430원 돌파…코스피·코스닥 3.0~5.0% 폭락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3.

원희룡 감찰 지시 이틀만에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사의

21년 산은 관리체제 한계 직면…대우조선 ‘헐값 매각’ 논란일 듯 4.

21년 산은 관리체제 한계 직면…대우조선 ‘헐값 매각’ 논란일 듯

이란 인터넷 차단에, 일론 머스크 “스타링크 작동하겠다” 5.

이란 인터넷 차단에, 일론 머스크 “스타링크 작동하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