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GS회장은 삼성 특검에 대해 정치적으로 시선을 끌려는 행동이라고 논평했다.

허 회장은 지난 23일 제주 엘리시안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삼성 특검에 대한 견해를 묻자 "정치적으로 시선을 끌어야 하는 시기에 나온 정치적 산물"이라고 주장하고 "경제와 정치를 연결시키려하지 말고 한국경제를 살리려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고 기업들 망신을 주려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삼성의 말이 사실이고 김용철 변호사의 주장이 거짓이길 바란다"면서 "김 변호사가 무엇 때문에 말을 하는 지 모르겠지만 정의를 위해서 하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광고

'삼성 사태'로 직원들의 충성심을 강조하는 움직임이 있다는 말에 대해서는 "우리가 투명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GS건설에 해외 석유화학 부문 엔지니어링 회사 인수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그는 "내년 사업계획을 보고받으면서 우리가 경험이 있고 잘 하는 석유화학 부문의 엔지니어링 회사 인수를 연구하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그 밖의 M&A건으로 현대오일뱅크와 하이마트는 입찰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대우조선해양은 매물로 나와야 검토하겠지만 일단 기본적으로 가격이 맞아야 한다고 밝혔다.

광고

그는 또 여러 건의 M&A가 동시에 몰리면 어디에 우선순위를 두겠느냐는 질문에 "대우조선해양은 GS홀딩스가 맡고 엔지니어링 업체는 GS건설, 현대오일뱅크는 GS칼텍스 등으로 분담이 돼있어서 부담이 크지 않다"고 답했다.

자금 문제에 대해서는 "동원가능한 규모를 계산해보지 않았지만 어떤 기업이라도 대충 가능할 것 같다"면서 "해외에서 자금을 싸게 조달하기 위해 GS칼텍스가 무디스에서 신용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매각하고 싶은 사업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M&A하다가 자금이 모자라면 팔아야겠지만 그때 가서 봐야한다"고 답했다.

그는 "지주회사 출범 이후 M&A는 안했지만 내부적으로는 2조원이 들어간 GS칼텍스 제2HOU(고도화설비) 등을 합치면 5조원 이상 투자했고 앞으로 2-3년 내에 투자액이 10조원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하고 "기존 시설을 활용해 이익을 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광고

외환위기 이후 한국 기업들이 안전 위주가 됐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며 처음부터 공격적이면 망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실패하고 욕을 먹더라도 시도하고 성장하는 기업이 아무 것도 안하고 망하는 기업보다 낫다고 본다고도 했다.

그는 계열사 통합 포인트 사업은 내년 상반기 실시할 계획이며 비용이 많이 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 (제주=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