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김용철 전 삼성 법무팀장의 '삼성 비자금 조성과 로비 의혹' 제기로 파장이 커지고 있는데 대해 "경영에 차질이 생기지 않을까 우려되고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 부회장은 최근 인도 첸나이 공장 준공식 참석과 현지 글로벌 전략회의 주재를 마친 뒤 14일 저녁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길에 연합뉴스와 만나 이번 '삼성 사태'와 관련한 현지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동향과 자신의 생각을 가감없이 전했다.

그는 '최근 삼성 문제가 해외 비즈니스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삼성이 그동안 잘해왔는데 경영이 위축되는 것이 아니냐며 걱정을 많이 하더라"고 답했다.

광고

그는 "거래선도 '우리 영업에는 차질이 없을까' 많은 우려를 하고 있고 우리 제품을 공급받는 쪽도 메모리, LCD 등의 공급에 차질이 생기는 것은 아닌 지 걱정했다"는 분위기도 전했다.

그는 "우리경제는 고유가에 달러 약세, 중국과 이머징마켓의 성장으로 불투명성이 높아지고 있고 예측이 어렵다"면서 "경쟁력을 강화에 주력해도 모자랄 판인데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깝다"고도 했다.

광고
광고

윤 부회장은 김용철 전 법무팀장 주장의 진위 여부에 대한 생각을 묻자 말을 아끼는 듯했으나 잠시 생각한 뒤 "나는 김 전 법무팀장을 상대할 기회가 없어서 잘 모르지만 '(삼성이) 그렇게 했겠나'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절대 그랬을 리가 없다"고 개인적인 느낌을 피력했다.

그러나 "국민들은 '삼성이 그렇게 했을 수도 있지않겠나,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아닌가' 하고 궁금해하는데..."라는 물음에는 "왜 그는 그런 방법을 택했을까 싶다"면서 "회사 다닐 때 못하게 하는 게 법무실에 있는 사람이 해야할 일 아니냐. 그런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회사를 곤경에 빠뜨려도 되는가"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광고

첸나이 TV공장 준공식 참석차 인도를 방문했던 윤 부회장은 현지에서 최지성 정보통신총괄 사장과 박종우 디지털미디어총괄 사장 등 각 지역총괄 사장 등이 참석한 글로벌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인도정부 관계자와 거래선 등을 접촉한 뒤 델리, 카트만두까지 둘러보고 귀국하는 길이었다.

고형규 윤종석 기자 uni@yna.co.kr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