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택시 승강장에서 손님들이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서 손님들이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지난해 60살 이상 자영업자가 처음으로 2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택시나 택배 등 운수업에 뛰어든 고령층이 늘어난 영향으로 해석된다.

1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보면, 지난해 60살 이상 자영업자는 207만3천명이다. 1년 전에 견줘 7만5천명 늘었다. 60살 이상 자영업자가 200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50대 자영업자는 155만명, 40대 자영업자 116만명, 30대 70만6천명, 20대는 18만8천명이다.

60살 이상 자영업자는 전체 자영업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크다.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에서 60살 이상이 차지한 비중은 36.4%다. 5년 전인 2018년(28.4%)보다 8%포인트 커졌다.

광고

60살 이상 자영업자의 84.8%(175만명)은 ‘나홀로 자영업자’이며, 나머지 31만5천명만이 고용원이 있었다. 50대에서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45만2천명, 40대는 37만8천명이었다.

60살 이상 자영업자가 많이 종사하는 업종은 농림어업, 운수·창고업, 도소매업 순이었다. 2018년엔 농림어업, 도소매업, 운수·창고업 순으로 60살 이상 자영업자가 많았다.

광고
광고

이는 운수·창고업에 종사하는 60살 이상 자영업자가 빠르게 늘어난 결과다. 운수창고업에 종사하는 60살 이상 자영업자는 2018년 19만500명에서 지난해 30만5800명으로 약 11만명 늘었다. 은퇴한 고령자들이 개인택시나 화물차, 택배 운송 등으로 뛰어든 영향으로 해석된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