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동 캠퍼스에서 진행된 기부 약정 체결식에서 김재철 동원육영재단 이사장(오른쪽)과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그룹 제공
26일 한국예술종합학교 서초동 캠퍼스에서 진행된 기부 약정 체결식에서 김재철 동원육영재단 이사장(오른쪽)과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그룹 제공

동원육영재단은 예술 인재 양성을 위해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와 기부 약정을 맺고 10억원을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는 김재철 동원육영재단 이사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김 이사장은 이날 한예종 서초동 캠퍼스에서 열린 약정식에서 “오늘날 대한민국문화예술 영광의 이면에는 예술을 전공하는 데 대한 두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도전한 예술인들의 노력이 있었다”며 “창의와 개성을 갖춘 문화 예술 인재가 우리나라 소프트 파워의 미래”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1992년 문을 연 한예종은 수많은 문화예술 인재를 배출한 세계정상급 예술교육 기간으로 성장했다”며 “대한민국 문화예술 인재 양성 허브로 중요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동원육영재단의 기부금은 한예종 음악원과 영상원 학생들의 장학금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광고

한편 동원육영재단은 지난 1979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9500명이 넘는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으며, 대학생 대상 전인교육 프로그램인 ‘라이프 아카데미’를 비롯한 장학사업과 연구비, 교육 발전, 도서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 570억원에 가까운 금액을 지원했다. 김 이사장은 또한 지난 2020년에는 국내 인공지능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도 사재 50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