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경제일반

5월 생산자물가 5개월째 오름세…상승 폭은 줄어

등록 :2022-06-23 06:00수정 :2022-06-24 02:46

한국은행, 5월 생산자물가지수
전년 대비 돼지고기 34.8%↑, 닭고기 26.8%↑
6월 2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연합뉴스
6월 22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 연합뉴스

5월에 공산품과 서비스 가격이 함께 오르면서 생산자물가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 생산자물가지수는 4월(118.59)보다 0.5% 높은 119.24(2015년=100)로 집계됐다. 올해 1월 이후 5개월째 오름세다. 상승 폭은 4월(1.6%)보다 줄었다. 그러나 1년 전인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9.7%나 높은 수준이다. 국내생산자가 국내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한 생산자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를 끌어올리는 쪽으로 파급된다. 전년동월 대비로는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5.4%)보다 두배 가까이 높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등락률을 보면, 농산물(-1.7%)과 수산물(-0.3%)은 내렸지만, 축산물이 6.9% 뛰었다. 공산품도 0.8% 높아졌는데, 석탄·석유제품(5.9%), 화학제품(0.7%) 등의 오름폭이 평균을 웃돌았다. 서비스업 물가는 0.4% 올랐다. 음식점·숙박(0.9%)과 운송(1.0%) 관련 물가가 상승을 주도했다. 세부품목 중에 돼지고기(21.8%), 달걀(4.8%), 경유(8.3%), 휘발유(9.8%), 국제항공여객(3.3%), 잡지·정기간행물(4.3%), 햄버거·피자전문점(2.9%)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반면 참외(-43.4%), 가자미(-30.2%), 조기(-41.3%) 등은 떨어졌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도 전월 대비 0.9%(전년동월대비 16.1%) 높아졌다.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물가가 각각 1.5%, 0.7%, 1.1%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5월 총산출물가지수도 4월보다 1.3%(전년동월대비 13.3%) 상승했다.

조계완 선임기자 kyewa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그 아파트 편의점에 사람들이 오래 머문 이유 1.

그 아파트 편의점에 사람들이 오래 머문 이유

[단독] GS25 자체상품 우유 변질의심…소비자 몰래 점포에만 공지 2.

[단독] GS25 자체상품 우유 변질의심…소비자 몰래 점포에만 공지

밥솥 보온 끄고, 빨래는 모아서…눈물겨운 ‘전기요금 절약 신공’ 3.

밥솥 보온 끄고, 빨래는 모아서…눈물겨운 ‘전기요금 절약 신공’

“국제 휘발유값 35원 오를 때 정유사 70원, 주유소 20원 더 붙여” 4.

“국제 휘발유값 35원 오를 때 정유사 70원, 주유소 20원 더 붙여”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5.

“고스란히 1억원 날렸어요…이렇게 귀농하면 안됩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