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레드벨벳’ 소속 아이린이 참이슬 브랜드 모델을 맡았다. 참이슬 모델이 바뀐 건 5년 만이다.

하이트진로는 아이린을 참이슬 브랜드 모델로 발탁하고 새 광고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상무는 “아이린은 브랜드 평판조사 결과 가장 돋보이는 스타성을 갖고 있어 젊은 세대와 소통 강화에 적합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는 새 모델과 함께 ‘이슬같은 깨끗함, 참이슬’이라는 메시지를 활용해 젊은 소비자층과의 교류를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현소은 기자 soni@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