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고급 라면들 “안 매운 맛 보여주마”

등록 :2005-10-13 18:17수정 :2005-10-14 10:16

봉지라면 시장 구조
봉지라면 시장 구조
고춧가루 빼고 된장국 맛내고 신라면 아성 피해 웰빙 도전장 750원이상 프리미엄급 쏟아져

때는 라면력 2005년. 절대무공 ‘매울 신(辛)공’으로 라면 무림을 평정한 농심파의 득세로 불안한 평화가 유지된 지 20년. 한때 각 문파는 “우리가 더 맵다”며 가공할 고춧가루 신공을 펼쳤으나, 눈물·콧물 흘리던 라면 폐인들의 충성 맹세를 얻는 데는 실패했다. 강호의 고수들은 ‘매울 신공’을 격파할 새로운 비법을 찾아나섰으니 …. 공업용 쇠기름에 미끄러진 과거의 맹주 삼양파를 비롯해 야쿠르트파·오뚜기파 등은 절치부심 수행에 몰두했다. 이들은 마침내 ‘웰빙’신공을 갖고 돌아왔는데, 과연 라면의 춘추전국 시대는 올 것인가?

‘국민 식품’ 라면시장에 새로운 도전자들이 잇따라 나타나고 있다. ‘매운맛’ 승부로 농심 신라면의 아성을 흔드는 데 실패한 경쟁업체들이 새 바람을 타고 라면의 미개척지를 찾아나서고 있는 셈이다.

삼양식품은 최근 ‘건강하게 장수한다’는 의미를 담은 1천원짜리 ‘장수면’을 내놓고, 고급 라면 시장 키우기에 나섰다. 또 풀무원도 튀기지 않은 생면에 화학조미료 를 넣지 않은 ‘생(生)가득 생라면’으로 1500원 최고급 라면 시장 개척의 깃발을 세우고 있다. 또 한국야쿠르트는 ‘매운맛’ 승부 대신 구수한 된장국물을 택해 ‘장(匠)라면’을 출시한 상태다.

현재 라면 시장은 연간 1조5천억원대로 가정에서 소비되는 비중은 1조원 규모다. 농심은 지난해 신라면 하나만으로 연간 3080억원의 매출을 올렸는데, 이는 전체 라면 시장의 20.5%를 차지한다. 또 7500억원대 규모로 전체 라면 시장의 50%를 차지하는 600~700원대 중가 봉지라면 시장에선 41%의 비중을 갖는다. 1986년 10월 출시돼서 88년 공업용 쇠기름 파동으로 삼양라면을 선두에서 밀어낸 뒤 줄곧 1위를 지키고 있다.

경쟁 업체들은 신라면의 입김이 센 600~700원대 중가 봉지면 시장 대신 ‘고급 라면’ 시장에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또 ‘매운맛’ 대신 ‘구수한 맛’ 등 새로운 맛으로 2위 자리를 조심스레 넘보기도 한다. 한국야쿠르트의 김창호 과장은 “라면업계에서 어떻게든 신라면을 이겨보려고 무조건 ‘더 맵게, 더 화끈하게’가 화두인 적도 있었다”며 “엄청난 마케팅 비용을 쏟아부었지만 단기간의 인기를 얻었을 뿐이라 ‘장라면’은 아예 맛의 방향을 바꿔 2위 자리를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때 매운맛 경쟁에 뛰어들었던 라면들은 매운고추를 내세웠던 한국야쿠르트의 왕라면, 고춧가루를 별첨했던 삼양의 수타면, ‘화끈한 맛’을 부르짖었던 오뚜기 열라면, 아예 면을 붉게 만들었던 빨개면 등이다.

그러나 이런 차별화 전략이 라면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낼지는 아직 미지수다. 라면은 아직까지 싸고 간편한 먹거리란 인식에, ‘매운맛’의 각인이 뚜렷하기 때문이다. 현재 750원 이상의 고급 라면 시장은 900억원대로 전체 시장의 6%에 불과하다. 풀무원은 95년 일찌감치 고급 생라면 시장에 뛰어들었으나 매출이 광고 비용에도 못미치는 실패를 맛보고 물러선 적도 있다. 풀무원 쪽은 “이젠 ‘웰빙’ 시장이 충분히 커졌고, 프리미엄급 라면 시장도 해마다 20% 안팎 성장하고 있다”며 “가족과 아이의 건강에 관심이 높은 30~40대 주부들을 겨냥해 2007년 300억, 2010년 1000억 매출을 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세라 기자 sera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한화, 75톤 ‘누리호 심장’ 일반에 첫 공개 1.

한화, 75톤 ‘누리호 심장’ 일반에 첫 공개

예보 “남욱 대장동 1차 개발 때 정부에 빚진 1천억 회수 못해” 2.

예보 “남욱 대장동 1차 개발 때 정부에 빚진 1천억 회수 못해”

“40년 된 조항서 단서 찾았다” 구글 역대급 제재 가능했던 이유 3.

“40년 된 조항서 단서 찾았다” 구글 역대급 제재 가능했던 이유

외계인이 전기차를 왜?…포르셰 전기차가 다른 세가지 4.

외계인이 전기차를 왜?…포르셰 전기차가 다른 세가지

비트코인 가격 6개월만에 역대 최고가 근접…8천만원 육박 5.

비트코인 가격 6개월만에 역대 최고가 근접…8천만원 육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